[카드뉴스] 국민의당 당대표 TV토론회

각 후보의 '자기 정의'는?

김기율 기자 2017.08.23 19:45:32








[카드뉴스] 국민의당 당대표 TV토론회


8월 17일 TV조선 토론회에서 국민의당 당대표 후보들은 이렇게 자신을 정의했다.

안철수: 사람을 치료하는 의사. 컴퓨터를 치료하는 의사. 이제는 대한민국이 건강하도록 하는 의사 역할에 노력하고 있다.

이언주: 위기 극복을 위해 자기 몸을 아끼지 않고 던질 용맹한 원더우먼이다.

정동영: 뉴욕 양키즈 유니폼에는 이름이 없다. 팀으로 이기고 승리할 뿐이다. 강팀을 만드는 감독, 팀장이 되겠다.

천정배: 아버지를 구하려고 인당수에 몸을 던진 심청이처럼 국민의당을 구하기 위해 나를 던지겠다.

국민의당 미래를 이끌어갈 새 당대표 선택. 8.27 전당대회가 주목된다.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 구글
  • 트위터
  • 페이스북
  • LINE it!
  • Band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