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적폐청산연대, 군소정당과 현안 일방적 처리한다는 뜻인가?”

“이번 국감은 전쟁터, 문재인 정권 신적폐-원조적폐 심판 위한 총력체제 가동”

정찬 기자 2017.10.12 10:53:02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폴리뉴스 정찬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여당이 말하는 적폐청산 연대는 (한국당을 적폐동조세력으로 각인시켜) 2중대와 3소대 등 군소정당과 같이해 국회 현안을 일방적으로 처리하겠다는 뜻인가”라고 물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국감 대외비 문건 보도를 언급하며 “민주당에서 적폐청산 연대 시동 등 구정권 세력에 대한 포위를 통해 협치 전략을 실험하는 것을 국감의 주요 과제라고 얘기한다고 한다. 또 한국당을 적폐 동조세력으로 각인시킬 필요가 있다는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이 군소정당들과 국회 현안을 일방 처리하겠다는 건지 이해할 수 없다”며 “이런 정부여당이 과연 어떻게 대한민국 이끌고 어디로 가게 하는지 개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정 원내대표의 이러한 주장은 정부여당이 한국당을 적폐세력으로 몰면서 국민의당, 정의당이 연대해 국회현안을 주도할 가능성에 대한 경고로 풀이된다.

정 원내대표는 또 “북핵 위기로 급박한 상황에서 한 마디로 수준 낮은 정치공작에만 골몰하는 민주당에 대해 한심함을 나타낼 수밖에 없다”며 “노골적으로 언론 장악 의도를 비친 공영방송 장악 문건도 민주당에서 작성한 것을 감안하면 정부·여당은 정치공작에만 여념이 없는 집단”이라고 몰아세웠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집권 첫 날 당사를 방문해서 야당을 국정 동반자로 하겠다고 말한 협치 정신은 어디로 갔나. 여야정 상설협의체 구성하겠다는 것도 겉 다르고 속 다른 행동이 아닌지 스스로 물어보기 바란다”고 문 대통령을 비난했다.

그는 또 한국당의 국감전략에 대해 “한국당은 이번 국감을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 전쟁터로 생각한다”며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신적폐, 원조적폐 등을 심판하기 위한 총력체제를 가동하겠다”는 결의를 나타냈다.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 구글
  • 트위터
  • 페이스북
  • LINE it!
  • Band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