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4주기] ‘다시 찾아온 네 번째 봄...진도서도 추모행렬

이나희 기자 2018.04.16 18:43:01

연합뉴스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전남 진도체육관에서도 ‘다시 찾아온 네 번째 봄’을 주제로 추모식이 열렸다.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은 16일 오전 진도실내체육관에서 진도군과 세월호참사진도군범군민대책위원회 등이 주관한 추모식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른 오전부터 사회 모든 분야의 안전을 기원하는 캠페인으로 시작해 진도씻김굿 공연, 추모 영상 상영, 공식행사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경찰과 소방관, 자원봉사자들은 오전 9시부터 진도읍 시가지에서 행진을 펼쳤고, 진도씻김굿보존회는 희생자 304명의 넋을 기리며 추모공연 무대도 이어졌다.

또 이날 전남 진도군 팽목항에는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고 그날의 비극을 잊지 않으려는 추모객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이날 팽목항을 찾은 추모객들은 방파제에 노란 리본을 묶고, 유족들이 차려놓은 제사상과 ‘노란리본 등대’ 등을 둘러봤다.

더불어 희생자 304명의 영정사진이 있는 팽목분향소를 찾아 향불을 올리는 등 저마다의 마음을 담아 추모했다.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 구글
  • 트위터
  • 페이스북
  • LINE it!
  • Band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