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김경수 "무책임한 보도 유감…국민에 대한 모독"

비난에 가세한 일부 야당에도 "정치공세"라며 경고

박예원 기자 2018.04.16 18:48:47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 조작 연로 의혹에 휩싸인 김경수 의원이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정치 참여 활동도 불법 행위와 동일시하는 보도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14일 1차 설명) 이후에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이 언론을 통해 흘러나오고 있고, 계속해서 무책임하게 보도가 이어지고 있어 깊은 유감"이라고 입을 열었다.

김 의원은 이어 "이번처럼 매크로라 하는 불법적 기계를 사용했거나, 지난 정부처럼 국가 권력기관이 공무원을 동원해 볼법적 활동하는 것을 불법 사건이라고 한다"며 "지금 이뤄지고 있는 보도들은 일반적으로 시민, 국민들이 온라인상에서 정치적 의사를 표시하거나 지지활동 등 정치적 참여 활동에 대해서도 불법 행위와 동일시하는 보도들이 일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건 정치 참여에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시민들과 국민들에 대한 모독"이라며 "또 제가 직접 확인하기도, 제대로 알기도 어려운 그들 중 일부의 일탈행위에 대해서까지 배후에 제가 있거나 연루되어 있는 것처럼 악의적 정보가 흘러나오고, 또 그것이 사실 확인 없이 보도되고 의혹이 부풀려지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대단히 심각한 문제가 있다"며 비판했다.

특히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공세에 몰두하고 있는 일부 야당의 정치행태에 대해서는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이 있을 것이라는 점을 명백히 경고한다"고 단언했다.

이하는 김경수 의원 기자회견 전문.

국회의원 김경수입니다. 지난 14일날 1차로 이번 사건과 관련된 내용을 설명을 드렸습니다. 그래서 기본적으로 이 사건의 핵심 본질이 무엇인지는 분명하게 국민들께도 설명을 드렸고 전달된 것 같습니다.

그 이후에도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이 언론을 통해서 흘러나오고 그리고 계속해서 무책임하게 보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깊은 유감을 표시합니다. 

수많은 언론인이 그 사이에 많은 취재전화가 있었습니다. 일일이 답을 하기가 쉽지 않아 이렇게 직접 설명을 드리러 나왔습니다.

다시 한 번 먼저 언론인 여러분께 당부 드립니다. 불법적 온라인 활동이라 한다면 이번처럼 매크로라고 하는 불법적 기계를 사용했거나, 아니면 지난 정부에서처럼 국가 권력기관이 군인과 경찰, 공무원을 동원해 불법적 활동하는 것을 불법사건이라고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이뤄지고 있는 보도들은 일반적으로 시민들, 국민들이 온라인상에서 정치적 의사를 표시하거나 지지활동을 하는, 그리고 정치적 참여활동에 대해서도 이런 불법 행위들과 동일시하는 그런 보도들이 일부 있습니다.

저는 이건 정치 참여에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시민들과 국민들에 대한 모독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제가 직접 확인하기도 어렵고 제대로 알기 어려운 그들 중에 '경공모'라고 하는 일부의 일탈행위에 대해서까지 그 배후에 제가 있거나 연루되어 있는 것처럼 악의적 정보가 흘러나오고 그것이 또 사실 확인없이 보도가 되고 의혹이 부풀려지고 있는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대단히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공세에 몰두하고 있는 일부 야당의 정치행태에 대해서는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이 있을 것이라는 점을 명백히 경고하는 바입니다.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 구글
  • 트위터
  • 페이스북
  • LINE it!
  • Band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