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서 가족살해 혐의 한국인, 유일한 삶의 원천인 아내와 7살 아들 살해후 못견디고..

2018.04.16 19:15:10

홍콩에 여행 와 아내와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한국인 관광객이 구치소 안에서 목을 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6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홍콩 라이치콕 구치소에 수감돼 있던 용의자 A(42)씨는 이날 오전 8시 53분경 구치소 내 독방에서 목을 맨 채로 발견됐다.

A 씨는 발견 당시 혼수상태였고 급히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이날 오전 사망했다.

홍콩 웨스트 카오룽 지역의 5성급 호텔인 리츠칼튼 호텔에 투숙했던 A씨(43)는 지난 1월 14일 오전 7시 한국에 있는 친구에게 전화해 "사업에 실패해 막다른 지경에 몰렸다"며 그의 가족이 자살하려고 한다고 알렸다.

이에 한국에 있던 친구가 급히 경찰에 알렸고, 경찰은 다시 주홍콩 한국총영사관에 연락했지만 홍콩 경찰이 출동했을 때 아내(43)와 일곱 살 아들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는 길이 13㎝ 흉기가 있었고 살인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된 A 씨는 술에 취해 경찰의 질문에 제대로 대답하지 못하는 상태였다.

홍콩 경찰이 호텔 내 폐쇄회로(CC)TV 녹화 기록을 조사한 결과 A 씨는 호텔 내 두 곳의 술집에서 14일 새벽 1시까지 술을 마셨고, 객실로 돌아갈 즈음에는 크게 취해 있었다.

지난 6일 홍콩에 도착한 A 씨 가족은 마카오에 갔다가 10일쯤 홍콩으로 다시 돌아왔으며, 14일 퇴실할 예정이었다.

A씨는 홍콩 경찰에 "술을 마시고 취한 것은 기억이 나지만, 이후 필름이 끊겨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한국에 있는 친구에게 전화한 것도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또한 "최근 자금회전이 원활하지 않은 등 사업이 어려운 것은 사실이지만, 막다른 지경에 몰린 정도는 아니다"라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빈과일보에 따르면 A씨는 서울 시내에 여러 판매점을 개설한 다국적 식품기업의 한국 대표로 이 기업은 최근 서울 등 한국에 10여 곳의 전문점을 개설했지만, 자금회전이 원활하지 않아 여러 점포가 임대료와 전기료 등을 내지 못해 폐점하고, 나머지 점포도 상황이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평소 63빌딩이나 자신이 운영하는 기업 점포 등에 가족들과 함께 놀러 가거나, 아들의 생일 파티를 함께한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기도 했다.

인스타그램에는 "나에게 매일 새로운 활력을 주는 유일한 원천은 가족이다"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윤청신 powerman02@hanmail.net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홍콩서 가족살해 혐의 한국인, 유일한 삶의 원천인 아내와 7살 아들 살해후 못견디고..

2018.04.16 19:15:10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