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김기식 사의 수용 입장

靑 “후원금 부분, 민정 쪽에서 내용 파악 못 했다”

정찬 기자 2018.04.16 22:31:58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의 표명에 이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원장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자신의 후원금 사용에 위법 판정을 내리자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중앙선관위 판단을 존중한다문 대통령은 중앙선관위 판단 직후 사의를 표명한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는 17일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것으로 보인다.

김 원장의 의원 재직시 피감기관 지원으로 해외출장을 다녀왔다는 의혹으로 시작된 김기식 논란 해외출장과 관련해선 중앙선관위가 적법하다고 판단했지만 19대 국회 임기말 김 원장이 남은 3억원 이상의 정치후원금 사용이 문제가 됐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인사 및 검증 책임론에 대해선 문제가 됐던 해외출장 건은 민정수석실에서 검증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여전히 적법하다고 보는 것이라며 후원금 문제는 선관위의 판단을 고려했다. 이 부분은 선관위 판단을 존중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후원금 부분에 대해서는 민정 쪽에서 검증 당시 내용을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민정수석실 책임문제로 논란이 확산되는데 대해 경계했다.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 구글
  • 트위터
  • 페이스북
  • LINE it!
  • Band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