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 30%는 우짜라꼬?"··· 포항지진 피해주민 500여 명, 청와대 앞에서 시위

2020.08.11 17:29:37

피해 주민들 "입법 예고한 특별법 시행령 개정안 수용 못해" 한 목소리...
지급기준에 한도·비율(70%) 규정한 독소조항 철폐 촉구

포항지진 피해주민 500여 명이 11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정부가 지진피해에 대해 100% 배·보상해 줄 것 등을 촉구하는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반대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는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 공동위원장 이대공 김재동 허상호 공원식) 주최로 열렸으며 주민들은 오전 7시 관광버스를 이용해 상경, 오후 1시부터 기자회견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는 호소문’을 김광진 정무수석실 비서관에게 전달했다.

이어 포항이 지역구인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을 비롯한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공원식 범대위 공동위원장, 백강훈 포항시의회 지진특별위원장 등은 청와대에 들어가 김 비서관에게 지난달 27일 입법 예고된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은 피해주민들이 수용하기 어려운 만큼 개정안을 수정해 주민들의 뜻을 적극 반영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서 피해주민들은 여의도 국회와 더불어민주당 당사로 이동해 집회를 가진 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병석 국회의장에게도 호소문을 전달했다.

범대위의 한 관계자는 “입법 예고한 시행령 개정안에 지급한도와 지급비율을 규정한 것은 국내 여타 특별법에는 찾아볼 수 없는, 그래서 피해주민들로서는 도저히 수용할 수 없는 독소조항”이라며 “정부가 100% 피해구제를 해 준다고 모두 믿어왔던 상황에서 어떻게 그런 개정안을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날 오전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 이강덕 포항시장, 이대공·김재동·허상호 공동위원장 등이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입법 예고된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에 피해 주민들의 뜻을 적극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권택석(=경북) kwtase@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