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혁진 전 옵티머스 대표 “검찰 옵티머스 무혐의처리, 법률기술자들의 작업” 

2020.10.20 10:30:11

“검찰 무혐의 결정으로 전파관리기금 시발점으로 공공법인 개인 등 1조5천억 자금 들어와”

[폴리뉴스 정찬 기자] 이혁진 전 옵티머스 대표는 옵티머스 금융사기 주범으로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를 거듭 지목하고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투자금 사기사건을 검찰이 지난 2018년에 수사했지만 ‘법률 기술자들의 작업’에 의해 무혐의 처리했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20일 TBS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옵티머스 사기사건 주범을 묻는 질문에 “핵심적인 인물은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와 옵티머스 최대주주인 양호 전 나라은행장과 홍동진 전 옵티머스운용 본부장, 이헌재 전 부총리 이 정도로 일단 말할 수 있다”고 지목했다.

그러면서 “양호 전 은행장과 이헌재 전 부총리는 고등학교 동창 관계로 알고 있다. 이 전 부총리가 핵심인물이 아니라면 이런 사기 사건이 발생할 수가 없다고 본다”며 “양호 전 행장의 역할은 우리나라 금융계 최고봉인 이 전 부총리와 막역한 관계로 여기에 연루된 많은 금융기관들, 금융당국이 사기 위험을 감지하지 못 하게 하는 역할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통화한 내역도 들었고 많은 증거들이 있다고 알고 있다”며 “(이를 입증할 만한 증거들을) 지난 7월에 검찰에 제출했다”며 “그래서 7월 이후 대대적으로 수사 될 거라고 생각을 했었는데, 이상하게 몇 명 구속이 된 걸로 봉합이 된 걸로 알고 있어 상당히 실망스럽다”고 얘기했다.

또 이 전 대표는 옵티머스 1호 투자자인 전파진흥원으로 유치한 220억을 투자금을 성지건설에 투자된 데 대해 “국공채에 투자한다고 해 투자금을 유치했는데 성지건설을 인수했다. 성지건설이 국공채가 아니지 않나? 당연히 이상한 일”이라며 “제가 그것을 고발하고 금융감독원이나 검찰, 경찰에다가 내용을 진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공채에 투자하기 때문에 금리는 낮은 대신에 안정성은 5등급이라는 펀드를 만들어서 공공기관 자금을 유치한 다음 그 자금을 페이퍼컴퍼니에 자금을 투자해 그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자기들이 목적한 회사에 자금을 가게 했다. 사람들이 봤을 때는 그 회사 자금이 어떻게 갔는지 모르게 하는 사기 행각을 벌였다”고 했다.

이어 “이에 금감원에다 고발하고 검찰, 경찰에 다 고발했다”며 “그런데 검찰 무혐의 처리가 나고 그거에 대한 조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만약에 처음부터 검찰, 금감원에서 제대로 들여다봤으면 지금의 수천억의 펀드 피해자들은 사기를 당하지 않고 이런 울분에 찬 그런 것을 당하진 않았을 텐데, 처음부터 미연에 방지가 되지 않았던 게 문제”라고 말했다.

검찰이 이를 무혐의 처리한 배경에 대해 “정확하게는 모르겠지만, 많은 법률기술자들이 작업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이로 인해 1조5천억 정도의 자금이 들어왔다. 전파관리기금이 시발점이 돼서 계속 많은 공공법인이나 개인들이 참여한 걸로 알고 있다”고 2018년 당시 검찰의 무혐의 처리가 사태를 키운 것으로 지목했다.

옵티머스 사태 검찰수사는 당시 서울중앙지검에서 전파진흥원의 수사의뢰로 2018년 김재현 대표 등에 대해 수사를 진행했지만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이로 인해 농어촌공사등의 공기업 투자, 민간 투자가 이어지는 계기가 됐다는 것이 이 전 대표의 주장이다.



정찬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정찬 기자

청와대를 출입하면서 여론조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정치-외교-안보-통일 등의 현안을 정확하게 보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