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규 “내년 수출 6000억 달러 탈환 선봉장…5년 간 K뉴딜에 30조”

2020.11.22 21:33:44

디지털 수은·ESG 경영 체계 구축…“2021년 ‘디지털 수은’ 원년”


[폴리뉴스 강민혜 기자]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내년 수출 6000억 달러(약 670조 원) 탈환을 위한 선봉장이 되겠다”고 밝혔다.

방 행장은 지난 20일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2021년 사업계획 수립을 위한 온라인 경영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2021년 수은이 나아갈 방향은 수출 ‘올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수은은 내년 K뉴딜, 혁신성장, 건설플랜트, 중소기업을 망라하는 전방위적 지원을 통해 적극적 능동적 정책금융의 소임을 다하겠다”며 구체적인 계획을 내놨다.

수은은 특히 ‘K뉴딜’의 글로벌화 선도를 위해 내년 5조 원을 포함해 향후 5년간 30조 원의 자금을 공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내년 이후로 순연된 대규모 해외 건설 플랜트 발주에 대비할 예정이다.

수은은 또 온라인 비대면 서비스와 자동심사 시스템을 구축해 2021년을 명실상부한 ‘디지털 수은’의 원년으로 삼을 방침이다.

아울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 더욱 부각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의 중요성에 공감하며 은행 운영 전 분야에 걸쳐 'ESG 경영'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방 행장은 “디지털 전환과 ESG는 거스를 수 없는 대세”라며 “수은에 최적화된 디지털화와 ESG의 수은 내재화를 목표로 고객과 직원이 체감할 수 있는 과제를 최우선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민혜 unicor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강민혜 기자

경제부에서 금융당국, 은행, 보험, 카드 등을 맡고 있습니다.
매일매일 경제와 금융을 공부하고 취재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