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자회사, ADT캡스-SK인포섹 합병

2020.11.27 23:17:09

 

[폴리뉴스 김유경 기자] SKT가 자회사인 SK인포섹과 LSH(ADT캡스의 모회사)가 각각 이사회를 열고 양사간 합병을 결의했다고 27일 밝혔다.

SK인포섹과 LSH가 연내 합병을 하고, 내년 1분기 내 기업결합 신고를 거쳐 ADT캡스까지 합병을 완료할 계획이다.

ADT캡스는 70만 명의 가입자를 확보한 국내 2위 물리보안 사업자로, 지난해 매출 9130억 원을 달성했다. 무인경비‧무인주차‧출입통제 등 물리보안이 주 사업 영역이며, 최근 코로나 극복을 위해 AI 기반 영상인식·발열감지 등 토탈 방역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SK인포섹은 국내 1위 정보보안 사업자로 지난해 매출 2700억 원을 상회했으며 정보보안 컨설팅‧사이버공격 탐지‧보안관제‧SI 등을 주 사업부문으로 하고 있다.

SKT는 두 회사의 합병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보안 운용 기술 등을 활용해 공동 R&D를 추진, 다양한 고객 요구에 맞는 ‘종합 보안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될 것이라 전망했다.

이를 통해 소비자의 보안 상품·서비스에 대한 선택권이 넓어지고, 보안 시장에 더욱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보고 있다.

SKT의 5G‧AI 등 새 ICT와 SK인포섹의 정보보안 플랫폼, 물리보안 사업자인 ADT캡스의 관제시스템과 출동 인프라가 결합하면 새로운 차원의 융합보안 서비스가 탄생할 거란 예측이 나온다. 예를 들어 일반 개인 고객을 위해 가정용 CCTV나 Wi-Fi 해킹 등을 방지하는 개인정보 보호 서비스, 외부 침입 발생 시 출동보안 서비스를 함께 제공할 수 있다.

또한 기업 고객은 IoT(Internet of Thing) 센서, 지능형 CCTV, 생체인식 등을 활용한 ICT 출입통제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고, 물리적 외부 침입이나 해킹위험 감지 시 IT시스템을 보호하고 보안인력이 출동하는 융합관제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

최근 전 산업군의 디지털 경제 혁신 속도가 빨라짐과 동시에, 보안 공격에 노출되는 지점도 늘고 있어 보안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특히 스마트팩토리, 자율주행차 등 ICT와 타산업 간 융복합이 확산되는 추세에서 자산과 사람을 보호하는 물리보안과 정보보안을 결합한 융합보안의 기술 수요가 커지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마캣앤마켓은 2017년 39억 달러(약 4조 3329억 원) 규모였던 융합보안시장이 2025년 348억 달러(약 38조 8716억 원)로 성장할 것이라는 예상을 내놨다.

박정호 SKT 사장은 “이번 합병 추진을 통해 국내 보안산업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이고, 글로벌 무한 경쟁을 이겨낼 수 있는 혁신적인 보안 서비스와 플랫폼, 그리고 기술력을 갖추어 미래 융합보안산업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대한민국 대표 빅테크 기업으로서 관련 생태계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김유경 602@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김유경 기자

한 사람, 한 사람
눈을 맞추고 귀를 기울이겠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