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토)

  • 구름많음동두천 6.0℃
  • 흐림강릉 1.0℃
  • 구름많음서울 7.5℃
  • 흐림대전 9.7℃
  • 흐림대구 5.1℃
  • 울산 4.0℃
  • 연무광주 15.4℃
  • 부산 6.1℃
  • 맑음고창 8.3℃
  • 흐림제주 12.5℃
  • 구름조금강화 6.6℃
  • 흐림보은 6.7℃
  • 흐림금산 8.4℃
  • 구름많음강진군 13.0℃
  • 구름많음경주시 3.9℃
  • 흐림거제 7.5℃
기상청 제공

알립니다

[기념사] 폴리뉴스 창간 20주년 기념사

  • 작성자 : 김자경 기자
  • 작성일 : 2020-07-30 14:43:05

안녕하십니까?

폴리누스 20주년 창간기념식 및 상생과통일포럼 제21대 총선 당선자 축하연에 함께 해주신 내빈 여러분 감사합니다. 


상생과통일포럼 정세균 상임고문님, 공동대표로 수고해주신 정우택 의원님, 최창섭 교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바쁘신 가운데 자리를 빛내주신 이낙연 의원님, 인터넷신문협회와 인터넷신문위원회, 동국대 상생과통일포럼 리더십 최고위과정 동문 여러분 감사합니다.


폴리뉴스를 창간한지 20년이 흘렀습니다.


국민의정부가 인터넷 초고속망을 전국적으로 구축하며 인터넷산업의 비약적인 발전이 시작될 무렵 폴리뉴스를 비롯한 인터넷신문 1세대들이 2000년 그 해 속속 창간되었습니다. 21세기 새천년 프로젝트의 산물이었습니다.


과학기술의 혁신 속에 지식정보화시대가 열리며 언론의 패러다임도 무섭게 바뀌었습니다. 무엇보다도 기존 신문과 방송, 뉴미디어인 인터넷언론을 막론하고, 언론도 독자중심 시대가 열리고 있습니다. 더 나아가 1인 미디어시대도 시작되었습니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은 언론은 전면적인 AI 시대를 예고하기도 합니다.


폴리뉴스는 2002년 16대 대선에서 인터넷신문 최초의 대선후보 토론회를 주최/주관하였습니다. 역대 총선과 지방선거에서는 특집사이트를 운영하며 국민에게 가까이 가는 정치를 위해 많은 노력을 했으며, 2015년부터는 경제부문을 확충하며 종합미디어로서 위상을 갖추었습니다. 


2014년 통일시대의 리더십이란 화두를 던지며 출범한 상생과통일포럼은 지난 5월 14차 경제포럼까지, 우리 사회 현재와 미래를 아우르는 다양한 아젠다를 제시해 왔습니다.


20년 역사가 그랬듯이 폴리뉴스는 새로운 도전을 시작합니다. 인터넷에서 SNS로, 동영상으로, 격변하는 매체 환경 속에서 정론직필의 저널리즘 구현이란 본래의 목표를 중심에 놓고, 우리 구성원 모두가 다시금 언론혁명의 전사가 되고자 합니다.


옹근 20년, 폴리뉴스 역사에는 바로 당신, 자랑스런 폴.리.뉴.스 전 동반자들의 땀과 노력, 웃음과 보람, 기쁨과 눈물이 스며있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우리가 만들기 위해 애쓴 것은 단지 언론이 아니라 '사람'이며 '역사'이고 '희망'입니다.


폴리뉴스와 함께 한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2020. 6. 24

폴리뉴스 대표 김능구


[카드뉴스] 라인-야후재팬 통합… 美‧中 패권 맞서 ‘디지털 영토확장’

[폴리뉴스 김유경 기자] 네이버 라인-소프트뱅크 야후재팬 경영 통합 美‧中 패권 맞서 디지털 영토 확장하나? “네이버가 제국주의에 끝까지 버티고 저항한 회사로 남았으면 좋겠다. 저항해서 쓰러졌다는 새드엔딩이 아닌, 끝까지 살아남은 회사로 남고 싶다.” - 2019년 네이버 창립20주년 심포지엄, 이해진 창업자 - “16세에 뜻을 세워 혈혈단신 미국으로 뛰어들었다. 지금 심경을 한 마디로 표현하자면, 논에서 우는 개구리가 멀리 도약한다고 할까.” - 지난 28일 트위터@masason, 손정의 소프트뱅크 창업자 - 글로벌 IT 패권은 미국과 중국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GAFA: 구글·아마존·페이스북·애플 / BAT: 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 이에 대항하고자 한국 네이버와 일본 소프트뱅크가 손을 잡아 이용자 1억5000명에 달하는 디지털 경제권을 형성했습니다. 지난 3월1일 한일 IT 대표기업인 네이버와 소프트뱅크, 각각의 자회사인 라인과 야후재팬(Z홀딩스)이 ‘A홀딩스’로 정식 통합했습니다.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와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의 포부처럼 글로벌시장에 우리 영역을 확장해나가는 중요한 발판을 마련한 것입니다. 이해진 GIO는 2000년, 2009년

[카드뉴스] ‘암호화폐 열풍’에 주목받는 케이뱅크, 왜?

[폴리뉴스 강민혜 기자] 국내 1호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 케이뱅크의 예·적금 잔액이 2월 한 달간 2조3400억 원 늘었습니다. 전체 수신 잔액(6조8400억 원)의 3분의 1이 한 달 새 불어난 건데요. 1월 말 247만 명 → 2월 말 311만 명. 같은 기간 고객 수도 무려 64만 명이 증가했습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케이뱅크는 1년 넘게 대출 영업을 중단할 만큼 자금 사정이 어려웠습니다. 대주주였던 KT가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으면서 유상증자가 늦어지는 등 악재도 겪었는데요. 그런데 불과 한 달 만에 수신 잔액과 고객 수가 급증하며 상황이 달라졌습니다. 2월 중 ‘비트코인’ 1개 값 6500만 원 돌파.배경엔 연일 최고가를 경신중인 ‘암호화폐 투자 열풍’이 있습니다. 케이뱅크는 지난해 6월 암호화폐 거래소인 ‘업비트’와 제휴를 맺었습니다. 업비트에서 암호화폐 거래를 하려면 케이뱅크 계좌가 필요한데, 이로 인한 고객 유입 효과를 톡톡히 본 것 같습니다. 국내 양대 앱 마켓인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업비트’와 ‘케이뱅크’는 나란히 인기 앱 순위 1, 2위를 차지하기도 했는데요. 케이뱅크가 이 기세를 몰아 경쟁사인 카카오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