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19.3℃
  • 구름많음강릉 24.3℃
  • 구름많음서울 19.6℃
  • 흐림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5.2℃
  • 흐림울산 23.7℃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18.2℃
  • 구름조금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9.5℃
  • 구름많음보은 20.0℃
  • 흐림금산 19.5℃
  • 흐림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조금거제 21.8℃
기상청 제공

알립니다

[부고] 김능구 본지 발행인 모친상

  • 작성자 : 김자경 기자
  • 작성일 : 2019-03-11 12:01:35

[부고] 김능구 본지 발행인 모친상


▲김경숙씨 별세, 김능구(폴리뉴스 대표)ㆍ한구(이태원 가구협회장)ㆍ미영ㆍ원영ㆍ지영씨 모친상, 박혜경(서울교육협동조합 연합회장)씨 시모상, 김동탁(전 삼성물산 부장)ㆍ최영문(미국FDA 심사관)ㆍ진태원(피닉스컴퓨터 대표)씨 장모상, 김정아(JF스타일리스트 대표)ㆍ민혜(CJ대한통운 근무)ㆍ민주ㆍ수민(캐피털OneBank 매니저)ㆍ세민씨 조모상=11일 오전 8시25분

▲빈소 신촌세브란스병원 특2호, 연락처 02-2227-7500

▲발인 13일 오전 7시 

▲장지 천안공원묘원


[카드뉴스] 정부 노력에 부응 못한 카카오·케이뱅크, 자본 확충 향방은?

[폴리뉴스 강민혜 기자] 지난해 국회를 통과한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특례법’이 올해 1월 공식 발효됐다. 은산분리 규제 완화. 산업자본(비금융주력자)의 인터넷은행 지분보유 한도를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에 한해 기존 10%(의결권 있는 지분은 4%)에서 34%까지 늘려주는 것이 법안의 골자다. 그러나 어렵사리 제정한 인터넷은행 특례법이 현실의 벽에 막혀 좌절되고 있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설립을 주도한 IT기업 카카오와 KT가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재판이 진행 중이거나 벌금형을 받은 전력이 있어서다. 특례법은 산업자본이 인터넷은행의 지분 10%를 초과 보유하려면 최근 5년간 부실금융기관의 최대주주가 아니고 조세범 처벌법,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공정거래법 등 위반으로 벌금형 이상 처벌을 받은 사실이 없어야 한다고 규정한다. 검찰은 최근 김범수 카카오 의장에 대한 1심의 무죄 판단을 두고 항소장을 제출했다. 대기업집단인 카카오가 전 계열사 공시 의무를 무시하고 5곳의 공시를 누락했다는 혐의다. 카카오는 카카오뱅크 지분을 3늘리기 위해 금융위에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신청한 상태다. 하지만 금융위는 법원에서 최종 무죄 결론이 난 이후 심사를

[카드뉴스] LG와 SK는 왜 중국 전기차배터리 시장에 뛰어드는 걸까

[폴리뉴스 김기율 기자] 국내 화학업체들이 중국 전기차배터리 시장 진출에 사활을 걸었습니다. 특히 최근 전기차배터리 기술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LG와 SK는 서로 경쟁하듯이 투자계획을 발표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8월부터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 합작해 장쑤성 창저우시에 연산 7.5GWh 규모 전기차배터리 공장을 설립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이사회를 거쳐 중국 내 신규 배터리 생산공장 건설에 5799억 원을 투자하겠다고 결의했죠. LLG화학은 지리자동차와 ‘합작법인’ 설립계약을 체결했습니다. 2021년 말까지 연산 10GWh 규모의 전기차배터리 생산능력을 갖추고, 2022년부터 합작법인에서 생산하는 배터리를 지리자동차가 출시하는 전기차에 공급한다는 계획입니다. LG와 SK가 밝힌 투자 계획을 보면 합작이라는 말이 눈에 띕니다. 이들은 왜 중국 완성차 업체와 손을 잡고 중국 시장에 진출하는 걸까요? 가장 큰 이유는 배터리 공급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서죠. 중국 기업과 손을 잡으면 전 세계 전기차 시장의 50%를 차지하는 중국 시장 문을 두드리기 쉬워지게 됩니다. 그동안 중국 정부는 자국산 배터리에만 보조금을 지급하는 차별적인 정책을 펼쳐왔습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