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2℃
  • 맑음강릉 28.8℃
  • 구름많음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조금대구 30.7℃
  • 구름조금울산 29.7℃
  • 구름많음광주 27.7℃
  • 박무부산 29.1℃
  • 맑음고창 27.7℃
  • 구름많음제주 28.1℃
  • 구름조금강화 27.6℃
  • 구름많음보은 26.8℃
  • 구름많음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8.6℃
  • 맑음경주시 30.2℃
  • 구름조금거제 29.1℃
기상청 제공

[김능구의 정국진단] 강창일 ③ “민주당 합리적 공천, 총선 승리할 것”

제주 제주시갑 내리 4선 비주류 “한번도 공천 걱정해본 적 없어”
“청와대 출신 인사 많이 나올 수 있어...공정한 룰에서 경쟁력 있다면 가능”
“총선, 야당 지리멸렬로 승리할 것...야당, 야당답지 못해”


더불어민주당이 공천룰을 일찍이 결정했지만 최근 친문일색으로 흘러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이와 관련해 당내 비주류인 강창일 의원은 “한번도 공천 걱정을 하고 정치를 해본 적이 없다. 민주당의 공천룰은 합리적이다”라고 강조했다.

제주 제주시갑에 지역구를 두고 내리 4선에 성공한 강창일 의원은 중진 의원이지만 당내 비주류로 꼽힌다. 강 의원은 지난 9일 <폴리뉴스> 김능구 대표와의 인터뷰에서 “늘 비주류였던 강창일이 한번도 공천 문제를 걱정하지 않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의원은 “비주류지만 시시비비를 걸어서 잘못된 것은 잘못됐다, 잘되면 잘 됐다는 그런 입장이 늘 서 있었다”며 “얼마나 우리 민주당이 합리적으로 공천을 하는가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우리 당은 공천 파동이 별로 없었다. 민주적으로 룰에 따라 하고 있다”며 “그런데 경쟁력이 있다면 청와대 출신 인사가 많이 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엄정한 경선을 통해서 해야 하니 그렇게 엿장수 마음대로 되지 않을 것이다. 경쟁력 있는 후보면 가능성이 있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설명했다.

강 의원은 총선 전망에 대해선 예측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지금 야당이 너무 지리멸렬해서 우리가 승리할 것으로 본다. 야당이 야당답게 못 해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의 경제보복 문제에 대해서도 “진보, 보수,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일본 문제에 관한 한 여야가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번에 국회 방일단도 가서 한 목소리를 냈다”며 “만일  일본 문제를 가지고 다른 목소리를 낸다거나 일본 편을 든다고 하면 국민적 저항을 만날 것이다. 그래서 야당도 큰 틀에서 공조해야 하고 같이 가야 한다고 생각을 하고 있다. 잘못하다가 국민으로부터 뭇매를 맞을 것이다”라고 했다.

다만 최근 민주연구원이 일본의 경제보복과 총선을 연관짓는 보고서를 작성한 것에 대해선 ‘해프닝’이라면서도 “이런 엄중한 시기에는 행동까지 조심조심해야 한다. 일종의 해프닝인데 정치적으로 이런 걸 이용하려고 하면 또 국민의 지탄을 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음은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의 일문일답]
Q. 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야당이 경제보복문제에 대해 정부 비판을 중심으로 하다보니 국민들은 혼동스러운 측면이 있다.

=진보, 보수,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일본 문제에 관한 한 여야가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번에 국회 방일단도 가서 한 목소리를 냈다. 만일 이 일본 문제를 가지고 다른 목소리를 낸다거나 일본 편을 든다고 하면 국민적 저항을 만날 것이다. 그래서 야당도 큰 틀에서 공조해야 하고 같이 가야 한다고 생각을 하고 있다. 잘못하다가 국민으로부터 뭇매를 맞을 것이다. 

Q. 민주연구원 보고서 현재의 상황이 총선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는 표현이 있어서 상당히 또 공격을 받았다.

=해프닝이다. 이런 엄중한 시기에는 행동까지 조심조심해야 한다. 일종의 해프닝인데 정치적으로 이런 걸 이용하려고 하면 또 국민의 지탄을 받을 것이다. 

Q. 문재인 정부 출범 3년, 내년 총선의 승리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내년 총선에 대해 어떻게 전망하시나.

=예측하기 어렵다. 지금 야당이 너무 지리멸렬해서 저는 우리가 승리할 거로 봅니다마는 정치판은 크게 움직이는 생물이라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야당이 야당답게 못 해 주고 있다. 그러니 국민들이 나라의 안정을 위해서 저희를 지지해 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고 또 잘하고 있다. 적폐, 잘못된 것 바로 잡는 일들, 다소 밀어붙이고 있는데 야당은 그냥 매사 경제 문제까지도 발목만 잡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잘못됐다고 생각한다. 

Q. 역대 총선을 보면 항상 공천이 문제가 된 적이 많았다. 그런데 다음 총선 여당 공천에서 친문 일색이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다.  

=이 문제는 정확히 봐야 한다. 우리 당은 공천 파동이 별로 없었다. 민주적으로 룰에 따라 하고 있다. 그런데 경쟁력이 있으면 청와대에 있던 사람이 와서 많이 할 수가 있을 것이다. 엄정한 경선을 통해서 해야 하니 그렇게 엿장수 마음대로 되지 않을 것이다. 경쟁력 있는 후보면 가능성이 있는 것 아니겠는가. 

Q. 의원님이야 말로 비주류의 핵심 중 핵심 아닌가.

=그렇다. 비주류지만 한 번도 그런 공천 문제에 대해 걱정해본 적도 없고 공천 문제로 시비거는 사람도 없었다. 비주류지만 시시비비를 걸어서 잘못된 것은 잘못됐다, 잘되면 잘 됐다는 그런 입장이 늘 서 있었다. 그렇게 권력에 빌붙어서 아부도 못 하고 그런 체질인데 정정당당하게 시시비비 걸면서 해온 것이 저의 신조이기 때문에 그렇게 해온 것이다. 예를 들어서 늘 비주류였던 강창일이가 한 번도 공천 문제 걱정하지 않고 정치했다는 거 보라고. 얼마나 우리 민주당이 합리적으로 공천을 하는가 생각을 하고 있다. 


















[이슈] ‘조국 대전’ 벼르는 야당, 쏟아지는 청문회 쟁점 
[폴리뉴스 이지혜 기자] 지난 9일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가운데, 여야가 격돌하며 ‘조국 대전’이라는 별명까지 붙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 지명자에 대해 적극 엄호하는 한편, 야당은 ‘도전’,‘전쟁’이라며 절대불가하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조 지명자에 대해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오만과 독선의 결정체”라고 표현했으며, 나경원 원내대표는 “야당과 전쟁을 선포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번 개각에 대해 “국민에 대한 도전이 아닐 수 없다”고 혹평했으며 문병호 최고위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은 국민 분열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4일 조 지명자를 비롯한 7명의 장관 및 위원장 후보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제출한다. 인사청문회는 이달 말께 열릴 예정이다. 여당은 청문회를 최대한 신속하고 성공적으로 이끌어내 문재인 정부 2기 국정운영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야당은 강도높은 ‘칼날 검증’, ‘면도날 검증’을 예고하며 맞서고 있다. 청문회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조 전 수석의 경우 ‘페이스북 정치’를 통한 편향성 논란 뿐만 아니라 ▲폴리페서 논란 ▲민정수


[김능구의 정국진단] 강창일 ③ “민주당 합리적 공천, 총선 승리할 것”
더불어민주당이 공천룰을 일찍이 결정했지만 최근 친문일색으로 흘러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이와 관련해 당내 비주류인 강창일 의원은 “한번도 공천 걱정을 하고 정치를 해본 적이 없다. 민주당의 공천룰은 합리적이다”라고 강조했다. 제주 제주시갑에 지역구를 두고 내리 4선에 성공한 강창일 의원은 중진 의원이지만 당내 비주류로 꼽힌다. 강 의원은 지난 9일 <폴리뉴스> 김능구 대표와의 인터뷰에서 “늘 비주류였던 강창일이 한번도 공천 문제를 걱정하지 않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의원은 “비주류지만 시시비비를 걸어서 잘못된 것은 잘못됐다, 잘되면 잘 됐다는 그런 입장이 늘 서 있었다”며 “얼마나 우리 민주당이 합리적으로 공천을 하는가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우리 당은 공천 파동이 별로 없었다. 민주적으로 룰에 따라 하고 있다”며 “그런데 경쟁력이 있다면 청와대 출신 인사가 많이 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엄정한 경선을 통해서 해야 하니 그렇게 엿장수 마음대로 되지 않을 것이다. 경쟁력 있는 후보면 가능성이 있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설명했다. 강 의원은 총선 전망에 대해선 예측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지금 야당이 너무 지리

[카드뉴스] ‘블랙먼데이’ 코스닥시장에 발동한 사이드카란?

[폴리뉴스 임지현 기자] 지난 5일은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이 모두 급락해 '검은 월요일'이라 불립니다. 코스피는 2.56% 하락해 2000선이 붕괴됐습니다. 코스닥지수의 낙폭은 더 컸습니다.코스닥은 7.48%까지 떨어지면서 이날 하루 동안 시가총액이 15조6900억 원이나 증발했습니다. 코스닥지수가 6% 이상 하락하자 한국거래소는 주식시장 안정을 위해 어떤조치를 내리는데요. 그 조치가 일명 ‘사이드카’입니다. 프로그램 매매 호가 효력을 5분 동안 정지시키는 제도입니다. 여기서 프로그램 매매란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한 주식거래 방식입니다. 일정한 조건이 충족되면 자동으로 주식 매매 주문을 하도록 설정돼 있습니다.주로 자금력을 갖춘 기관투자자나 외국인 투자자들이 다수의 주식 종목을 대량으로 거래할 때 활용합니다. 즉 사이드카를 발동하겠다는 것은 대량매매를 부분적으로 차단해 급변동하는 증시를 안정시키겠다는 말인거죠. 사이드카는 코스피시장 선물가격이 전일 종가 대비 5% 이상의 상승 또는 하락세를 1분간 지속할 때 시행됩니다. 또는 코스닥시장에서 선물가격이 6% 이상, 코스닥지수가 전 거래일 최종 수치 대비 3% 이상 상승 또는 하락하는 현상이 동시에 1분간 지속될

[카드뉴스] 예·적금 이자 1%대 시대?…은행 수신금리 줄줄이 인하

[폴리뉴스 강민혜 기자] 국내 5대 은행의 예·적금 금리가 1%대까지 추락했습니다. 최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하했기 때문인데요. 지난 7월 18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0.25%포인트 낮췄습니다. 경기 부진과 일본 수출규제 조치 등을 고려한 결정입니다. 기준금리는 ‘은행들의 은행’인 한은이 금융사와 거래할 때 적용하는 금리입니다. 때문에 한은이 기준금리를 움직이면 금융사들도 고객 대상 여‧수신금리를 조정합니다. 실제로 지난 7월 25일부터 8월 1일 사이에 NH농협‧우리‧KEB하나‧신한‧KB국민은행이 주요 수신 상품의 금리를 차례로 내렸습니다. 인하 폭은 0.1~0.4%포인트입니다. 특히 5대 은행의 1년 만기 기준 정기예금 기본 금리는 1%대로 추락했습니다. 우대 금리를 적용받아도 2%대가 넘는 상품은 손에 꼽힙니다. 국민은행에선 ‘KB Smart폰 예금(연 2.05%)’이 유일한 2%대 예금입니다. 비대면 전용이라 KB스타뱅킹에서만 가입할 수 있습니다. 농협은행에선 ‘e금리우대예금(연 2.00%)’이라는 온라인 전용 예금상품이 딱 하나 남은 2%대 예금입니다. 하나은행에선 ‘리틀빅정기예금(연 2.25%)’과 ‘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