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7 (토)

  • 구름많음동두천 8.6℃
  • 구름많음강릉 10.3℃
  • 구름많음서울 10.5℃
  • 대전 7.9℃
  • 박무대구 7.2℃
  • 흐림울산 10.6℃
  • 광주 6.9℃
  • 흐림부산 9.5℃
  • 흐림고창 9.5℃
  • 제주 10.7℃
  • 흐림강화 8.4℃
  • 흐림보은 8.1℃
  • 흐림금산 6.1℃
  • 흐림강진군 7.6℃
  • 구름많음경주시 7.9℃
  • 흐림거제 9.1℃
기상청 제공

CJ 이선호 마약 솜방망이 처벌 놓고 누리꾼, “재벌 특혜“

검찰, 마약 현행범인데 귀가 조치 및 비공개 소환
이선호, 검찰에 직접 찾아가 ‘셀프 구속’ 부탁

[폴리뉴스=이경민 수습기자] 황하나 등 재벌가 자제들의 잇단 마약 파문으로 시끄러운 가운데, 신종 대마초를 여행 가방에 넣어 밀반입하려다 지난 1일 적발돼 5일 구속영장이 청구된 CJ그룹 장남 이선호 씨에 대한 누리꾼들의 여러 반응이 화제다. 

이 씨는 이전에 적발된 SK그룹과 현대그룹 3세들과는 달리, 실제로 경영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을 뿐더러 변종 마약인 액상 카트리지 수십여 개를 밀반입해 크게 충격을 주고 있다. 이 씨가 들여온 액상 대마 카트리지는 고순도 변종 마약으로 현재 마약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SK그룹과 현대그룹 창업주 손자들이 투약한 것과 같은 종류다. 이 씨는 그 외에도 사탕‧젤리형 대마 및 흡연도구 등 50개 이상의 변종 대마를 밀반입했다. 

검찰은 마약 밀반입 적발 당일(1일) 이 씨를 귀가시키고 이후에도 비공개 소환을 한데다 압수수색 영장을 받아 놓고 뒤늦게 집행한 것을 놓고 '봐주기 수사'가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검찰 내부 지침상 마약 밀반입은 통상 구속 수사 해 왔다는 점을 감안하면 다소 이례적이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지난 3일 TBS 라디오 <색다른 시선 이숙이입니다>에 출연해 “이 씨를 불구속한 결정이 사법정의에 대한 기본적인 의심을 유발하는 점이 틀림없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이래서 사람들이 '재벌 3세 마약 사범들에게는 왜 이렇게 관대한가'라고 의심한다”고 검찰을 비판했다. 

누리꾼들은 이를 놓고 “재벌 약쟁이는 귀가조치”, “마약은 구속수사가 원칙인데... 돈 있는 놈은 그게 아닌가보네... 그것도 대량 밀반입인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외에도 “조국 딸 고딩 내신점수는 털면서 cj재벌 아들은 마약 밀반입에 상습투약인데 불구속, 귀가 시켰다고 ? 이러니 검찰개혁, 사법개혁을 외치는 거다” 등 최근 가장 논란인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 조 씨와 비교하는 반응도 있었다. 

검찰의 압수수색 영장은 지난 2일 발부돼 4일 집행됐다. 이 씨는 검찰에 스스로 찾아가 자진해서 구속수사를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이를 놓고 ‘셀프 구속’ 논란 및 검찰의 늦은 압수수색 영장 집행 등을 두고 “셀프 구속인데 검찰은 뭐했나”, “얼마나 검사들이 썩었으면 본인이 수사 해달라고 하겠는가”, “검찰이 제 할 일을 안 한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이 씨에 대한 검찰의 귀가조치에 대해서 누리꾼들은 “간이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던데 현행범으로 체포해야지 귀가조치가 말이 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검찰은 조만간 압수품 분석과 수사 내용을 검토한 뒤 이 씨에 대한 구속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경민 기자

정치부 이경민 기자입니다. 급박한 여의도 현장을 생생하게 전하려 노력합니다.

프로필 사진


















[4·15 격전지 ⑤] '대권' 도약 꿈꾸는 오세훈과 ‘정치신인’ 고민정의 ‘광진 대전’의 승자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나서는 서울 광진을은 미래통합당에게 험지 수준이 아니라 사지(死地)다. 근 24년간 6번의 선거에서 보수정당은 광진을에서 단 한 번도 총선에서 당선자를 내지 못했다. 이에 대권주자로의 재도약을 꿈꾸는 오 전 시장은 1년 전부터 일찌감치 광진 을의 ‘지역 다지기’에 들어갔다. 이후 추미애 장관의 후임이자 오 시장의 맞수로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이 전략공천되면서 명실공히 이번 4·15 총선의 최대 ‘핫 플레이스’로 서울 광진을이 부각되고 있다. 박빙에서 큰 우세로 역전한 오세훈, 20대 지지율이 뒷받침해 여론조사 전문기관 코리아정보리서치가 뉴스핌의 의뢰로 지난 2~3일 서울 광진구을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오 전 시장은 48.2%의 지지를 얻어 38.6%의 지지를 얻은 고 전 대변인에 오차 범위 밖으로 앞섰다. 이는 과거 오차 범위 내로 패배하거나 이기는 박빙의 결과의 여론조사들이 나오던 것과는 달라진 상황이다. 한국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 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오 전 시장의 지지율은 38.5%였고, 고 전 대변인은 35.9%로 나오는 등 지지율 자체는 박빙이었지만, ‘지지 여부와



[카드뉴스] 엔진 다운사이징, 정체를 밝혀보자

[폴리뉴스 강필수 기자] 엔진 다운사이징, 어디선가 한번쯤 들어보셨을 얘기입니다. 엔진은 작아지고 힘은 강해진다니 언뜻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어떤 비밀이 숨어있는지 정체를 밝혀보겠습니다. 엔진 다운사이징은 자동차 회사들이 고유가와 배출가스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내놓은 답변입니다. 유럽연합(EU)는 온실가스을 줄이기 위해 유럽에서 판매되는 모든 자동차가 오는 2021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95g/km 수준까지 낮추도록 했습니다. 이에 자동차 회사들은 엔진의 배기량을 줄이고 출력을 높였습니다. 비밀은 바로 과급기(터보차저)와 휘발유 직분사(GDI)에 있습니다. 터보차저는 배기가스의 압력으로 터빈을 돌려 엔진에 들어가는 공기의 양을 늘려 출력을 높여줍니다. 예전에는 외부의 공기가 엔진의 실린더 내부로 들어가는 시간이 늦어지는 터보랙이 발생했지만, 현대에는 기술의 발전으로 이런 문제가 해결되는 추세입니다. 국내에서는 현대자동차가 지난 1991년 승용차 ‘스쿠프’에 최초로 터보엔진을 장착했습니다. 휘발유 직분사(GDI)란 말그대로 엔진에 연료인 휘발유(Gasoline)를 실린더에 직접(Direct) 분사(Injection)합니다. 이미 공기가 충전된 실린더 안에

[똑똑한 투자법] 코로나19 공포에도 끄떡없는 자산은?

[폴리뉴스 이은주 기자] 코로나19에 따른 팬데믹 공포가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전세계에서 확진자 수가 빠르게 늘어가고, 미국마저도 ‘코로나19’의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우려가 번지면서 전세계 증시는 하락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이번달 초만해도 도저히 이렇게 확진자 수가 빠르게 급감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었죠. 이처럼 앞날을 인류가 예측할 수 없듯, 금융시장도 정확하게 예측하는 것은 힘들죠. 이 때를 대비해서 일부 투자자들은 ‘분산투자’를 통해 위험을 최소화합니다. 분산투자의 원칙은 가격변화의 방향이 역방향인자산에 투자하는 것인데요. 지금처럼 미 증시가 폭락하는 것을 대비해서 ㅇㅇ을 사둔 투자들은 안도의 한숨을 조금은 내쉬고 있을테죠. 바로 ‘미국 국채’입니다. 세계 최 강대국인 미국에서 정부가 발행하는 국채는 부도 위험이 없다고 여겨지면서, 위험을 느끼는 순간 가격이 오릅니다. 지금 국채금리는 하락하고 있는 것을 알수있죠. 국채 금리가 하락한다는 것은, 해당 국채를 구매했을 때 받을 수 있는 이자가 하락하고 있다는 뜻으로 미국 국채의 가격이 상승했다는 것을 뜻하죠. 미리미리 사둔 투자자들, 웃고 있겠죠? 금도 대표적인 안전 자산에 속한다고들 하지만, 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