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8 (일)

  • 흐림동두천 24.1℃
  • 구름많음강릉 27.0℃
  • 흐림서울 25.1℃
  • 대전 25.5℃
  • 흐림대구 27.2℃
  • 구름많음울산 25.9℃
  • 광주 24.7℃
  • 구름많음부산 25.6℃
  • 흐림고창 23.5℃
  • 흐림제주 23.7℃
  • 흐림강화 22.4℃
  • 흐림보은 24.0℃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4.3℃
  • 구름많음경주시 25.9℃
  • 흐림거제 26.0℃
기상청 제공

[KLPGA] 조정민,'롱버디 잡고 단독 2위'

루키 박교린(20.휴온스)이 최종 합계 11언더파 133타를 쳐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8일 용인시 써닝포인트 컨트리클럽(파72, 6,672야드)에서는'제9회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with KFC (총상금 6억 원,우승상금 1억 2천만원)' 최종일 경기가 열렸다.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36홀 경기로 축소된 채 치러진 마지막 날 경기에서  조정민(25.문영그룹)이 18번 홀에서 롱버디를 잡고 캐디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폴리뉴스=문용준 기자]

문용준 기자

스포츠 뉴스를 가장 신속하고 생생하게 전해드리겠습니다.

프로필 사진

















[이슈] 조국 임명 文 결단할까… 중도지지층 이탈 최고 변수
[폴리뉴스=이경민 수습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에 요구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시한(9월6일)까지 국회가 보고서 채택을 하지 못하면서 조 후보자 임명 문제는 문 대통령 손에 넘어갔다. 문 대통령의 최종 판단에 이목이 쏠리는 가운데, 대통령은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 여부를 놓고 8일 막판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동의 없이도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기에 임명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지만 청와대는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밝히지 않고 있다. 정치권에선 문 대통령이 빠르면 9일 조 후보자 임명을 곧 강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지난주 청문회에서 조 후보자를 낙마시킬 결정적 추가 의혹이나 증거가 제시되지 않았고, 야당의 공세에 대해 조 후보자가 잘 소명했다고 청와대가 보기 때문이다. 하지만 청문회를 마치자마자 검찰이 조 후보자 부인을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로 기소하면서 돌발 변수가 생겼고, 아직 반대 여론이 좀 더 높은 조 후보자 임명을 밀어붙일 경우 정권이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점이 부담으로 작용해 청와대는 임명 강행에 대해 8일 청와대 내외부로부터 자문을 계속 구하면서 임명 강행을


[반짝인터뷰] 김명연 “국민들 분노, 문대통령 조국 임명 강행하면 레임덕 가속화”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재선, 경기 안산시단원구갑)은 5일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것과 관련 “이렇게 국민들이 분노하는 사람을 임명하면 대통령으로서의 리더십에 아주 크나큰 상처가 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날 ‘폴리뉴스’ 인터뷰에서 “지금 상황은 어떻게 보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의 단초가 됐던 사건들에서 한술 더 뜬 것”이라며 “이런 것을 무시하고 임명을 강행한다면 상황을 크게 잘못 판단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레임덕이라는 것은 대통령의 지지율이 떨어지는 것이다. 그러면 그 주변에 함께 하는 사람들, 지지자들이 지지를 철회하는 것 아니겠나”라며 “(레임덕이 가속화될) 그럴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의혹 등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를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외압 논란이 일자 ‘도와달라고 한 사실은 없다’고 해명한 것과 관련 “삼척동자도 다 이해할 수 있는 것인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카드뉴스] 분양가 상한제 속 핵심 용어들

[폴리뉴스 노제욱 기자] 지난달 12일 정부가 분양가 상한제 도입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먼저 적용 필수 요건을 ‘투기과열지구’로 바꿨는데요. 현재 투기과열지구는 서울시 25개 구 모두와 경기도 과천시·광명시·성남시 분당구·하남시, 대구 수성구, 세종시 등 전국 31곳입니다. 그렇다면 ‘투기과열지구’란 무엇일까요? 투기과열지구란 주택가격 상승률이 물가 상승률보다 현저히 높아 주택에 대한 투기가 성행할 우려가 있는 지역에 대해 국토부장관 또는 시‧도지사가 지정하는 지구를 말합니다. 지정 요건으로는 먼저 최근 2개월간 해당 지역 공급 주택의 청약 경쟁률이 5 대 1을 초과하거나 국민주택규모(전용면적 85㎡) 이하의 주택 청약 경쟁률이 10 대 1을 초과한 경우가 있습니다. 또한 주택 전매행위 성행으로 주거 불안의 우려가 있거나 신도시 개발 등으로 투기가 우려되는 경우, 분양계획이 전월 대비 30% 이상 감소하는 경우, 주택 공급 위축에 따른 가격 상승 소지가 있는 경우 등도 해당됩니다. 주택법 제41조에 따라 이러한 지정 요건에 해당하는 지역이 있을 경우 국토부장관 또는 시‧도지사는 주택 가격 안정화를 위해 주택정책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투기과열지구’로 지정

[카드뉴스] KT&G, 농가와의 다각적인 협력으로 상생 실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