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30 (수)

  • 구름많음동두천 15.8℃
  • 구름많음강릉 16.4℃
  • 구름많음서울 19.2℃
  • 흐림대전 17.7℃
  • 구름많음대구 16.6℃
  • 구름많음울산 16.6℃
  • 구름많음광주 18.6℃
  • 구름조금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6.3℃
  • 구름많음제주 20.4℃
  • 구름많음강화 19.1℃
  • 구름많음보은 13.5℃
  • 구름많음금산 13.8℃
  • 구름많음강진군 18.3℃
  • 구름많음경주시 14.5℃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한국장학재단,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과 학교 밖 청소년 등 소외계층 지원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대학생 근로 기회 제공 및 학교 밖 청소년 심리·정서 지원
학교 밖 청소년의 적성·진로에 따른 맞춤형 멘토링 제공

한국장학재단(이사장 이정우)은 20일 이정우 한국장학재단 이사장, 이기순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이사장과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과 학교 밖 청소년 등 소외계층 지원 확대를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식을 통해 양 기관은 ▲대학생 근로 기회 제공 및 학교 청소년 심리․정서 지원 ▲맞춤형 멘토링 서비스 제공 ▲멘토링 사업 홍보 및 전파에 상호협력 ▲특성화된 멘토링 프로그램 개발 및 발굴 공동 수행 등을 함께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정우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이 학교 밖 청소년의 성공적인 학업 복귀와 사회 진입에 기여하고, 교육복지 사각지대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 기관의 상호 협력을 통해 대학생에게 소외 계층에 대한 가치 있는 멘토링 기회를 확대하고 학교 밖 청소년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기순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이사장은 “학교 밖 청소년에게 동등한 교육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는 재단 이사장님과 관계자분들께 감사함을 표한다”고 화답하면서 “재단에서 운영하는 멘토링 사업이 교육격차를 해소하는 데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슈] 北 피격 사건 연령별 인식차… 3040대 무관심, 20대‧60대 열독
북한의 연평도 NLL해상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세대별로 관심도가 크게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이 일어난 22일 이후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많이본 뉴스’의 세대별 결과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한 결과, 세대별로 자주 보는 뉴스의 성격이 아주 크게 다른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이에 정치권은 각자의 해석을 내놓고 있다. 본지의 조사에 따르면, 20대와 60대 이상 세대는 북한의 NLL 피격 사건과 관련한 소식을 다루는 뉴스들을 중점적으로 봤다. 반면 범여권 지지 성향이 강한 30대와 40대는 해당 사건에 대한 뉴스는 거의 보지 않고, 경제와 생활 이슈를 다루는 뉴스를 주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종의 ‘뉴스 편식’ 현상이 광범위하며, 그것이 세대별로 다른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는 뜻이다. 9월 29일 현재 시점에서, 20대가 가장 많이 본 뉴스는 사망한 공무원의 월북 가능성 관련 기사인 반면, 40대가 가장 많이 본 기사는 이방카 트럼프의 미국 부통령 지명 가능성 관련 기사이다. 60대의 경우 상위권 랭킹기사는 전부 정치 기사로 구성돼 있다. 대북 인식 차이‧의도적 스크리닝 가설 제기돼 이러한 현상에 대해 여러 해석이 나온다. 첫째로, 북한에 대한 세


[김능구의 정국진단] 이학영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⑤ “이낙연 대표, 유연함과 안정감에 공정에 단호함도 보여줬다”
[폴리뉴스 대담 김능구 대표, 박상주 부장, 정리 강영훈, 김유경 기자] 21대 국회 전반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을 맡은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3선·경기 군포시)은 이낙연 대표에 대해 “당 대표로서 사적 관계와 공적 관계를 분리해 낼 줄 아는 단호함을 보여줬다. 유연함과 안정감이 있는 데다가 공정하게 잘할 수 있다는 기대를 보여줬다. 여당의 대표로서 부족하지 않다”고 말했다. 23일 이 의원은 국회 본청에서 열린 <폴리뉴스> 창간 20주년 국회 상임위원장과의 만남 특집으로 김능구 대표와 ‘정국진단’ 인터뷰를 하였다. 이 의원은 새롭게 출범한 이낙연 당 대표 지도부를 어떻게 보는 가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잘할 것으로 본다. 이낙연 대표의 정치 경험이 오래됐다. 정치과정에서 크게 국민에게 지탄받은 경우가 없었다. 그것은 안정적으로 정치를 해왔다는 증거이다. 그러므로 크게 염려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지세력, 팬덤세력 부분이 부족하다는 의견에 “결국 국민의 결정이다. 국민의 지지를 많이 얻는 사람이 미래의 지도자가 된다. 그래서 국민을 보고 정치를 하면 늘 가능성이 열려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다만 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