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금)

  • 맑음동두천 15.9℃
  • 맑음강릉 18.0℃
  • 황사서울 14.7℃
  • 흐림대전 12.5℃
  • 구름많음대구 20.6℃
  • 구름많음울산 19.4℃
  • 흐림광주 16.0℃
  • 구름많음부산 18.1℃
  • 흐림고창 13.8℃
  • 구름많음제주 16.9℃
  • 맑음강화 12.9℃
  • 흐림보은 13.1℃
  • 흐림금산 13.1℃
  • 구름많음강진군 19.1℃
  • 구름많음경주시 20.8℃
  • 구름많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소셜 여론 동향 보고] 보아(BoA)‘졸피뎀’ 밀반입 혐의 조사에 대한 한국, 일본 누리꾼들의 생각

어젯밤 SBS 8뉴스 단독보도로, 한류스타 보아(BoA)가 ‘졸피뎀’ 밀반입 혐의 때문에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일본 언론도 많은 관심을 보이며 보도하기 시작했고 이에 대해 한국과 일본의 누리꾼들이 각종 커뮤니티의 게시판과 댓글에 수많은 의견을 남겼다. 소셜 여론 동향 분석팀이 인터넷 여론을 종합 보도한다. [편집자주]

인터넷뉴스 댓글, SNS, 커뮤니티에 나타난 민심의 동향을 분석하여 국회의원, 보좌관, 정치부기자 등 전문가들에게 호평받고 있는 『폴리 여론 소셜 동향 보고』팀입니다. 보아는 2000년 데뷔 이후 20년 동안 한국과 일본에서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2004년 배용준과 함께 일본에서 큰 인기를 얻었던 보아는 ‘파워풀 댄스와 가창력’으로 특히 일본인들에게 충격을 주었고 재일동포들에게 큰 자부심이 되었습니다. 최근까지도 팬들은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아의 춤과 노래를 보며, 한 가지 일에 몰입하여 일정한 경지에 오른 뮤지션으로서 그녀를 인정하고 좋아했습니다. 그랬기 때문에 이번 사건은 누리꾼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습니다. 누리꾼들의 생각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1. 한국 반응

 오늘 오전 9시 언론사별 랭킹 뉴스 중 보아 뉴스가 2위에 올랐고 누리꾼들은 한 기사에만 댓글 1700개 이상을 달며 관심을 보였다. 몇몇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2만 회 이상 조회되는 글이 등장하기도 했는데 보아가 한국에서도 처방받을 수 있는 약품을 굳이 일본에서 대리 구입한 사실이 이해되지 않는다며 반성을 촉구하는 등 부정적인 반응이 많았다.  특히 소속사 SM엔터네인먼트의 해명은 궁색하고, 같이 주문했다는 졸피뎀보다 센 ‘다’군 의약품이 더 큰 문제라고 보고 있다. 일부는 이번 사건은 박봄과 같은 경우인데 언론이 보아에 대해 너무 호의적이라며 불만도 표시했다.

‘다’군 의약품이 문제

댓글dkss**** sm 이사씩이나 되시는 분이 몰랐을 리가? 요새 인터넷에 검색해서 알 수 없는 것도 아닐테고 그리고 굳이 다른 사람 명의로 들여오는 건 왜입니까? 그리고 약품 목록 중에 졸피뎀만 있던 게 아니라서 문제된 거에요^^ 

댓글aust**** 직원에 뒤집어씌우는 게 진짜 0꼴불견이다. 차라리 자기의 실수라고 인정하는 게 더 멋진데 왜 그걸 모를까.

댓글same***향정신성의약품을 가 나 다 라 마 순서대로 분류한 겁니다. 앞으로 갈수록 더 쎄요

댓글khsm**** 쌓아올리는 건 20년인데 흔들리는 건 하루라니.. 안타깝다. 잘못은 인정하고 반성하고 다시 무대에서 볼 수 있기를 바람

댓글gisa**** 잠 안오면, 야간택배 상하차 12시간만 해라!!

댓글huig**** 졸피뎀은 불법의약품이 아닌데 그냥 한국에서 처방받지 왜?

게시판 아쿠마다 보아도 오래되다 보니 사회면에 나오는구나.

게시판 IP: 117.111.*.* 저는 그냥 이런 문제가 연예계에서 한두 번 있던 게 아닌데 이렇게 대응하는 거 보면 참.

게시판 ♡피자** 아무리 대스타라지만 기자들이 언플해 주는 거 너무 티가 많이 나네요

 

불면증에 시달린 보아를 응원

 반면 보아가 미디어에 노출된 모습과 달리 불면증에 시달렸다는 사실에 안타까워하고 소속사의 주장이 사실일 수 있다는 의견도 많이 발견되었다. 특히 MLB파크에 한 누리꾼이 장문의 글을 올려 보아를 변호했는데 1400회 정도 읽히며 관심을 받았다. 이 누리꾼은 일본에서 대리처방은 합법이고, 우편 발송도 다른 물건에 숨겨서 들여온 것이 아닌 성분표까지 첨부한 점을 들어 보아 측 주장이 사실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게시판

 

댓글cali**** 보아가 이렇게 힘들구나. 잠도 잘 못 자는구나. 슬프다. 건강한 이미지였는데, 잘 성장한 케이스다, 정신도 건강하다 생각했는데...

댓글jani**** 보아 잘못 아니라고요..

댓글sele**** 우울증이나 공황장애, 수면장애 있음 먹을 수 있는 거 아닌가? 연예인이다 보니 한국에서 처방받기 좀 그래서 그럴 수도 있지. ~ 별거아닌 거 같은 뎅 물론 다른 마약류라면 문제될 수 있겠지만

 

뭐 덮을라고 유명인 속보냐?

 한편 윤석열 총장 정직 등 어수선한 정국을 피해가기 위한 연예인 뉴스 터트리기라는 음모론을 제기하는 누리꾼도 많았다. 이들은 수십 년 동안 이 같은 일이 반복되었다고 주장했다.

댓글ki42**** 웃기네.. 뭐 덮을라고 유명인 속보냐? 보아가 어릴 때부터 얼마나 심각한 악플에 시달렸는데. 와중에 일본에서 대성공 거두고 지금까지 열심히 사는 사람! 난 오히려 보아가 안쓰럽구만. 무지한 사람들아 나라 돌아가는 거나 신경쓰지 잘 먹고 잘 사는 탑스타 일에 참견 말자. 잠 못자서 그렇다는데. 우리가 알지 못하는 스타들만의 고충이 있을 거다. 보아가 우리한테 해 끼친 거보다 득 준 게 많다. 그냥 갈 길이나 가자. 나라에서 뭘 또 덮으려는 건지

댓글ahns**** 윤석열 기사 무마하려고 한류 가수를 터뜨리네. ㅋㅋ 미안하다. 이런 거 이제 안 먹힌다.

댓글bosu**** 역시 연예인 마약사건 터트리네 ㅋㅋ

 

2. 일본 반응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었고 NHK 홍백가합전 단골 초대 손님이면서 각종 일본 CF에서도 활약한 보아였기에, 한국에서 뉴스가 나가자 곧바로 관련 기사가 야후 재팬에 올라왔다. 야후 랭킹 뉴스에서 2위까지 올라간 기사에는(오전 11시) 댓글이 1천 800개 이상 달리며 일본 누리꾼의 관심이 집중되었다. 이들의 반응은 거의 처방의 불법성에 초점이 가 있었고 몇몇은 보아가 얼굴이 달라졌으며 2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 한국에서 활동하고 있었다는 사실에 놀라워했다.

댓글frh***** 日本で処方薬を不正ルートで手に入れたことがやばい 処方薬=保険適用の薬を他人が処方してもらい横流しするのは違法です 일본에서 처방약을 부정한 루트로 구한 것은 위험하다. 처방약=보험 적용 의약품을 다른 사람이 처방해 주고 유출하는 것은 불법입니다.

댓글usa***** 顔が変わりすぎていてどなたか分かりませんでした。2000年頃のお顔が一番好きでした。 얼굴이 너무 변해서 누군지 몰랐어요. 2000년 무렵의 얼굴을 가장 좋아했습니다.

댓글ssk***** 「日本で人気の~」って、この人って未だ活動してたの? "일본에서 인기가 많은~" 이 사람은 아직도 활동하고 있었어?

댓글xxxyyyzzz デビュー当時は好きだったなぁ。可愛かった。顔を変えれば良いってわけじゃない。데뷔 초에 좋아했었는데, 귀여웠어. 얼굴 바꾸는 게 좋은 건 아니다.

 

3. ‘보아’ 연관어 분석

 빅카인즈 연관어 분석 서비스로(검색 결과 중 분석 뉴스와 연관성(가중치, 키워드 빈도수)이 높은 키워드를 시각화하여 보여줌) 보아를 검색하면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1천 개의 뉴스를 분석한 결과 ‘데뷰 20주년’ 아래 쪽에 ‘향정신성의약품’이 보인다.








[이슈] '도로 친문' 윤호중 새 원내사령탑...野 소통은 '법사위원장' 놓고 경색 
더불어민주당이 4·7 재보궐선거 패배 이후 대대적 쇄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지만, 대표적 친문(재인)계로 법제사법위원장을 역임하며 거여 입법 독주를 주도했다는 평을 받는 윤호중 의원을 새 원내 사령탑으로 올렸다. 전임 지도부가 4.7 재보선 참패 책임 차원에서 모두 물러나고 치룬 선거지만, 결국 민주당내 대다수 의원들은 내년 대선을 앞두고 쇄신보다는 안정에 무게를 둔 것으로 보인다. 그간 민주당 내 인적 쇄신론 차원에서 제기되던 '친문 2선 후퇴론'은 당분간 일축되고 '당 재정비론'이 힘을 얻을 것으로 전망된다. 여당은 이번 재보선을 통해 확인된 민심 이반을 심각하게 보지 않고 '도로 친문'을 택했다는 비판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윤호중 신임 원내대표의 당 운영은 지난 원내 지도부와는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윤 원내대표는 투표 시작 전 정견발표에서 "당정 협의를 제도화 해 당 중심의 강력한 당·정·청 협력체계를 구축하겠다"고 했다. 또 "개혁의 바퀴를 여기서 멈춰서는 안 된다"며 "검찰개혁, 언론개혁 등 많은 국민들께서 염원하는 개혁 입법을 흔들리지 않고 중단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여당 강경파 의원들이 주도하고 있는 개혁 입법은

[베스트단체장 인터뷰] 이재수 춘천시장① “문화도시 춘천, 느낌을 만나러 춘천에 온다”
[폴리뉴스 대담 김능구 대표, 정리 김자경 기자] “춘천은 문화도시로서의 충분한 자격을 갖고 있다. 이런 자산을 갖고도 문화도시 이미지를 못 얻는다는 건 불행한 거다. 그래서 반드시 (문화도시사업) 따내야 할 이유가 있었다. 이게 돈 되는 것도 아니고, 표가 되는 것도 아니지만 저는 장기적으로 사람들한테 행복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4월 6일 춘천시청 시장실에서 <폴리뉴스> 김능구 대표와 가진 ‘베스트 단체장’ 인터뷰에서 정부 공모사업인 ‘문화도시’에 “돈 때문에 선정되려고 노력한 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취임 후 100억도 안되던 문화예술예산을 400억으로 대폭 늘렸다. 그는 “마임축제, 인형극 이런 것을 관에서 주도한 게 하나도 없다”면서 “예술계에서 자체적으로 시작해 30년 넘게 유지해오고 있다. 예술인들의 강력한 의지와 상호간의 연대가 얻어낸 놀라운 성과”라고 평가했다. 이 시장은 춘천을 “느낌이 좋은 도시”라고 소개했다. 둘러싸인 산 어디를 올라도 도시 전체가 한 눈에 들어오는데 “그 전경이 기가 막힌다”면서 “정약용, 김시습, 이항복 등 조선시대 숱한 문인들이 춘천에 와서 시를 썼다. 춘천에 오면

폴리TV [카드뉴스 동영상] 독해지는 유통가의 ‘최저가 전쟁’...왜 할까

최근 유통업계에 ‘최저가’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업계는 최근 급변하는 유통시장에서 생존 위기감이 팽배한 가운데, 시장 주도권을 놓고 출혈경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인데요 폴리뉴스에서 알아봤습니다.

[카드뉴스] 독해지는 유통가의 ‘최저가 전쟁’...왜 할까

[폴리뉴스 김미현 기자] 최근유통업계에 ‘최저가’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업계는 최근 급변하는 유통시장에서 생존 위기감이 팽배한 가운데, 시장 주도권을 놓고 출혈경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 쿠팡이 유료 회원이 아니어도 무료 로켓배송을 하겠다며 먼저 경쟁 신호탄을 쏘았습니다. 배송비 면제로 사실상 최저가 혜택을 제공한다는 것입니다. 이에 이마트는 쿠팡과 롯데마트몰, 홈플러스몰보다 구매 상품이 비싸면 그 차액을 자사 포인트로 적립해준다며 응수했습니다. 롯데마트도 맞불을 놨습니다. 이마트가 최저가를 선언한 생필품 500개 품목을 동일한 가격으로 판매합니다. 포인트도 5배 더 줍니다. 마켓컬리도 과일, 채소 등 60여종의 신선식품을1년 내내 최저가에 판매한다며 전쟁에 참가했습니다. 이에 질새라 편의점까지 가세했습니다. CU와 GS25는 6종의 친환경 채소를 대형 마트보다 싸게 판매합니다. 업계는 이를 통해 마케팅은 물론오프라인 매장으로 고객유도효과도노리고 있습니다. 이마트의 보상받은 차액 ‘e머니’는 오프라인에서 쓸 수 있고, 롯데마트는 오프라인 매장에서만 포인트 적립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제 살 깎아먹기식 출혈경쟁은 결국납품업체로 부담이 전가될 수


보증금 6000만원 이상 주택임대차 신고해야...기준 금액·지역·항목 구체화
[폴리뉴스 이민호 기자] 국토교통부가 최근 주택임대차 신고제를 시행하기 위해 관련 내용을 담은 ‘부동산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하위 법령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밝혔다. 오는 6월 1일부터 시행되는 주택임대차 신고제는 임대차 계약 당사자가 임대기간, 임대료 등 계약내용을 신고하여 임대차 시장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임차인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제도다. 이번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일부 개정안의 내용은 주택임대차 신고 지역과 금액을 구체적으로 담았다. 임대차 보증금이6000만원을 초과하거나, 월세 기준 30만원을 초과하는 경우 주택 임대차 신고를 해야 한다. 신규나 갱신계약 모두에 해당하며, 계약금액의 변동이 없는 갱신계약은 신고대상에서 제외했다. 4월말 개정 시행되는 주택임대차보호법 시행령에 따라 임차보증금을 확정일자 없이 최우선 변제를 받을 수 있는 최소금액인 6000만원인 점을 고려해 정했다. 신고지역은 서울과 경기도·인천 등 수도권과 광역시, 세종시 및 여타 자치 도의 시 지역으로 정했다. 국토부는 지역의 군(郡)은 임대차 거래량이 작고, 계약 임대차 비중이 높아 신고 필요성이 상대적으로 낮아 제외했다고 밝혔다. 주택임대차 신고 항목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