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7 (월)

  • 흐림동두천 6.6℃
  • 흐림강릉 7.0℃
  • 서울 6.6℃
  • 대전 4.5℃
  • 대구 5.8℃
  • 울산 5.8℃
  • 광주 5.9℃
  • 부산 4.8℃
  • 흐림고창 5.2℃
  • 제주 8.6℃
  • 흐림강화 6.9℃
  • 흐림보은 3.6℃
  • 흐림금산 4.3℃
  • 흐림강진군 6.7℃
  • 흐림경주시 5.6℃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여론조사

전체기사 보기





[카드뉴스] 수소차에 대해 알고 싶은 모든 것

[폴리뉴스 강필수 기자] 현대자동차는 수소전기차 넥쏘를 올해 국내에서 1만 대 이상 판매한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수소차는 우리 생활 속으로 들어오고 있습니다. 수소차에는 크게 두 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수소연료전지를 이용해 전기를 만들어 주행하는 수소연료전지차(수소전기차, FCEV)와 수소를 연료로 이용하는 수소내연기관차(HICEV)입니다. 수소내연기관차는 수소전기차보다 연료 보관이 어렵고 효율이 떨어집니다. 현재 생산되지 않고 있습니다. 수소전기차는 수소를 연료로 연료전지에서 전기에너지를 만들어 모터를 돌립니다. 수소전기차가 전기를 생산할 때 수소와 산소가 결합합니다. 이때 나오는 것은 물이 전부인 데다가 외부 공기를 정화하기까지 합니다. 현재 세계 시장에서 판매하는 수소차는 현대차 ‘넥쏘’, 토요타 ‘미라이’, 혼다 ‘클래리티’ 3종류가 있습니다. 모두 수소전기차 모델입니다. 수소차 구입시 현대차 넥쏘의 경우 국고보조금 2250만 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여기에 지방자치단체도 지원금을 보조합니다. 지자체 보조금은 강원도가 2000만 원으로 가장 높습니다. 수소차 운전자가 관리할 부품은 에어필터·냉각수·이온필터 정도입니다. 내연기관차보다 관리가 쉽습니다.

[폴리TV 카드뉴스] 금태섭의 미래는...

[사진1] ”빨간 점퍼 K의원 잡겠다“ 정봉주, 최근 금태섭 지역구에 출사표 던져 ”솎아 내야“ 금태섭에 거친 비난 쏟아내 [사진2] 당론 거부해온 금태섭 "세상에 나쁜 날씨는 없다” ‘언행불일치’라며 조국 비판하기도 [사진3] ‘공수처법 기권표’ 금태섭 ”공수처법, 검찰개혁에 일종의 장애물“ “자유한국당 가라“ 비난 쏟아져 [사진4] 진영 다른 하태경, 금태섭 옹호 ‘더불어독재당’ 언급하며 당론강요 비판 ”유승민 떠올라…국민들이 지켜줘야“ [사진5] 국회의원 소신투표, 의견 갈려 “당론 정치는 민주주의의 기본 원리와 배치” “소신투표, 정당 중심 정치에 어긋나” [사진6] 과거 당론 거부했던 민주당 의원들, 결국 탈당 ‘친문 패권 비판’ 조경태, 이언주 탈당 둘 다 사상적으로 본래 ‘보수’로 분류돼 [사진7] 금태섭의 미래는? 사상적으로는 민주당 주류와 동질성 깊어 여성인권운동에 적극 참여하는 것이 그 예 [사진8] 중요한 건 성숙한 민주주의 의식 생각 다르다고 문자폭탄·전화테러는 안 돼 노무현의 정신은 다양성을 인정하는 것 <사진=연합뉴스> Song : Nekzlo - Stories Follow Artist : https://soundclou


‘보수통합 반발’ 김문수, 전광훈과 '우파신당' 창당…홍준표 ”착잡하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27일 자유한국당이 추진하는 보수통합에 반대하며 신당 창당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신당에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후원 형식으로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조원진‧홍문종 대표 사이의 불화로 분당 위기에 놓인 우리공화당과도 결합할지 주목된다 김 전 지사는 2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유승민당’과 통합하기 위해 자유한국당을 해체하고 태극기를 버리고 좌클릭 신당을 창당하는 데 반대한다“며 자유한국당과 차별화되는 신당 창당을 선언했다. 그러면서 김 전 지사는 ”문재인 주사파독재를 끝내기 위해서는 자유대통합 해야 하지만, 대통합의 원칙은 ‘반 문재인 투쟁의 가운데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의 태극기집회를 극우세력으로 비난하고 멀리하는 자유한국당의 행보를 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며 ”신당은 반문재인ㆍ반주사파 투쟁에 앞장설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 전 지사는 다만 ”선거의 전략·전술과 정당의 강령은 다른 차원“이라며 한국당과의 선거 연대 가능성은 열어뒀다. 김 전 지사에 따르면 신당명은 ‘국민혁명당’이 유력하다. 김 지사와 같이 신당을 창당하는 전광훈 목사는 지난해 9월 문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