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文 향해 “남자 박근혜 같다” 발언 후폭풍

2019.11.28 18:18:33

“발언이 세다” 기자들 지적에 “서면 보고 좋아하는 것도 특성” 받아쳐
민주당 “참 가관이 아닐 수 없다”
송재호 “원 지사, 자기 진영 호소를 위해 대구에서 말 지어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남자 박근혜 같다는 느낌을 받는다”고 발언한 원희룡 제주지사를 28일 여당과 여권 인사들이 강하게 비난했다.

원 지사는 27일 대구 수성관광호텔에서 열린 ‘아시아포럼 21’ 주최 정책토론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변 이야기를) 잘 듣는 것 같지만 안 받아들이고 특정한 문제에 굉장히 고집이 세다. 소수 측근에 둘러싸여 바깥으로 나서려고 하지 않는다는 건, 남자 박근혜 같은 느낌을 받을 때도 있다”고 발언했다.

원 지사에 대해 당시 주변에서 ‘발언이 너무 세다’는 지적이 있었지만 “너무 센 발언인가? 서면보고를 좋아하는 것도 (박근혜 대통령과 같은) 특성”이라며 덧붙이기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28일 논평을 내 이 같은 원희룡 지사의 발언을 ‘망언’으로 규정하고, “후안무치한 원 지사의 태도에 제주도민들은 일말의 기대조차 접었다”고 신랄하게 비난했다.

민주당은 이어 “지금 제주도는 제2공항 등 현안이 산적하다”며 “제주도지사로서 현안에 대한 문제해결과 민생을 살피기는커녕 제주도민의 대의기관인 제주도의회를 무시하며, 무능하고, 무책임하며, 무대책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참으로 가관이 아닐 수 없다”고 원 지사를 맹비판했다.

이어 “원 지사의 재임기간 동안 제주는 갈등의 늪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어 책임소재에 있어 결코 자유롭지 못하다”며 “도지사라는 직책을 망각하지 말고, 제주를 돌아보고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도민께 보여주길 바란다”고 충고했다.

제주도의회를 방문한 송재호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또한 이날 제주도의회 의장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원 지사가) 버르장머리 없이 그러면 안 된다”며 원 지사를 비판했다.

송 위원장은 또 “지난 19일 국민과의 대화도 준비없이 한 것으로, 시뮬레이션 없이 해서 가능한 것”이라며 “대통령이 공부를 열심히 하는 데서 나오는 오해일 수는 있으나 사실관계를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발언하는 것은 문제”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송 위원장은 “원 지사가 자기 진영 호소를 위해 소위 보수 심장 대구에서 말을 지어냈다”며 “머리 좋은 사람이 왜 그런 실례를 한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경민 neoruri92@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