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의협 회장, “전공의 탄압은 부당한 일··· 모든 책임 제가 질 것”

2020.08.28 14:59:40

최 회장, “정부, 20대 후반의 젊은 의사들에게 가혹한 조치”
“모든 책임은 의협 회장인 내게 있어··· 왜 고발 않나”
의협, 28일 저녁 3차 무기한 총파업 여부 등 논의

[폴리뉴스 강필수 기자]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업무개시명령에 불응한 전공의 10명을 고발 조치한 보건복지부를 규탄했다.

보건복지부는 수도권 전공의와 전임의에 내린 업무개시명령 이행 여부를 확인하고, 업무개시명령을 이행하지 않은 3개 병원 응급실 전공의 10명을 서울지방경찰청에 이날 오전 고발 조치했다.

이에 대해 최 회장은 “전공의 탄압은 부당한 일이며, 파업에 대한 모든 책임은 제가 질 것”이라고 밝혔다.

최대집 회장은 이날 11시 30분경 서울지방경찰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큰 책임을 질 수도 없는 20대 후반의 젊은 의사들에게 가혹한 조치를 했다. 전공의 10명 고발조치는 완전히 잘못된 것이고, 13만 의사 전체에 엄청난 분노를 주는 사태다.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는 정부의 이러한 비도덕적인 행태에 대해서도 강력한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4대악 의료정책 반대 투쟁에는 전공의, 전임의, 개원의, 의대생까지 범의료계가 함께 하고 있다. 따라서 모든 책임은 의협 회장인 저에게 있다. 왜 저를 고발하지 않는가. 제가 먼저 감옥에 가겠다. 제가 구속돼야 한다는 의미에서 서울지방경찰청장께 공식적인 면담 요청을 한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에 동행한 박홍준 서울시의사회장도 “전공의는 의료계의 미래다. 서울시의사회는 단 1명의 전공의라도 피해를 입지 않도록 법률적 지원을 포함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모든 종합병원 수련병원장들과 논의해 대응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의협은 같은 날 저녁 6시 ‘범의료계 4대악 저지투쟁 특별위원회’ 회의를 열어 3차 무기한 총파업 여부 등 향후 투쟁방향에 관한 논의를 할 예정이다.

한편 전날까지의 현장조사 결과 수도권 수련병원에서는 약 80명의 전공의가 업무에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강필수 pskang@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