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측 공수처장 추천위원 이헌 “비토권 마저 박탈…나도 사퇴하고 싶었다”

2020.12.18 19:06:29

“정치중립위한 비토권마저 박탈…들러리밖에 더 되냐”
“임정혁 위원 사퇴가 의도적 지연 전술이라는 표현 받아들일 수 없어”

야당 측 추천위원인 이헌 변호사는 18일 임정혁 변호사 사퇴가 공수처 출범을 지연시키려는 의도적 행위라는 여당 측의 비판에 대해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이헌 변호사는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추천위원회(이하 공수처장 추천위)를 끝마친 후 취재진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늘 회의에서도 ‘임정혁 위원 사퇴가 공수처 출범을 의도적으로 지연시키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여당 측의 이야기가 있었다”며 “(솔직히) 나도 사퇴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이 위원은 “야당 추천위원들은 공수처에 대해서 반대하거나 굉장히 우려하는 국민들의 뜻을 반영하려는 것”이라며 “이미 여론은 반 이상을 넘어섰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치적 중립을 가진 후보를 뽑기 위해 야당은 비토권 하나만 가지고 추천위원에 참여했다”며 “그런데 이것마저 박탈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여기에 오는 이유가 무엇이냐. 들러리밖에 더 되냐”며 “저도 안 오고 싶었다. 그만두고 싶었다”고 일갈했다.

그는 “그런 상황을 두고서 의도적 지연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받아드릴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 위원은 “그래서 제가 강력하게 이야기한 것이 야당 비토권도 박탈했는데 (추천위를 연기하자고 하는 것은) 야당의 참여권이 아니냐는 것이었다”며 “이것마저 못하게 했다면 해도 해도 너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남가희 ghgyuw@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남가희 기자

묵직한 울림을 주는 기사를 만들어가겠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