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뻐꾹새’ 시 올리며 “부끄럽다”…출마 여부 두고 의견 분분

2021.01.15 16:05:53

제3후보 거론 상황에 박 장관 행보 예의주시

서울시장 출마 유력 후보로 꼽히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5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의미심장한 시 한 편을 공유했다. 김동연 등 제 3 후보가 거론되면서 박영선 장관의 출마 여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해당 글이 출마 여부를 시사하는 지를 두고 해석이 분분하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뻐꾹새 한 마리가 쓰러진 산을 일으켜 깨울 때가 있다”며 한남대 교수의 시 ‘뻐꾹새 한 마리 산을 깨울때’를 올렸다. 

그러면서 박 장관은 “이 시를 읽으면서 많은 생각이 들었다. 뻐꾹새가 참 애닯고 애쓰는 구나. 저리도 혼신을 다하여 쓰러지고 무너진 산을 일으켜 세우러 마음을 다하는구나”라고 적었다. 

이어 “코로나 팬데믹으로 위기에 처한 나라를 일으켜 세우기 위해 밤낮으로 애쓰시는 대통령님. 무너지고 쓰러진 식당 사장님들 소상공인들, 그분들의 '낭자하게 파헤쳐진' 아픔을 일으켜 세우기 위해 '생피를 토해내듯' 뛰는 우리주변 어디엔가 계시는 분들 . 그리고 서로가 서로에게 위로와 버팀목이 되어 희생하고 참아주는 참 고마운 국민들. 어쩌면 대한민국은 이 모든 분들이 코로나로 힘들어 무너지고 쓰러진 산을 되살리고 치유하는 뻐꾹새가 아닐까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저도 어디선가 뻐꾹새는 아니어도 작은 종달새라도 되어야 할텐데. 그저 부끄럽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그가 서울시장 불출마 결심을 한 것이라고 해석하는가 하면, 한편에서는 출마 마음을 굳힌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한편, 박 장관이 보궐선거 출마 결정을 미루고 있는 가운데, 여권에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민주당 간판으로 경선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박 장관이 출마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며 “박 장관이 불출마 결심을 굳히면 김 전 부총리가 다음 주에 출마 선언을 하고 입당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김 전 부총리는 최근 여권 고위 관계자를 만나 서울시장 경선 출마 문제를 논의했고, 민주당은 비공개 여론 조사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원식 의원은 14일 라디오에서 “김동연 총리가 서울시장 대안이 없으면 출마를 검토한다 들었다”고 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은 15일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을 만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대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출마할 것이라는 일부 보도에 대해 "소설"이라고 일축했다.

다음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올린 시 전문이다.

뻐꾹새 한 마리 산을 깨울 때
- 김완하 
 뻐꾹새 한 마리가
쓰러진 산을 일으켜 깨울 때가 있다
억수장마에 검게 타버린 솔숲
둥치 부러진 오리목,
칡덩굴 황토에 쓸리고
계곡 물 바위에 뒤엉킬 때 
산길 끊겨 오가는 이 하나 없는
저 가파른 비탈길 쓰러지며 넘어와
온 산을 휘감았다 풀고
풀었다 다시 휘감는 뻐꾹새 울음 
낭자하게 파헤쳐진 산의 심장에
생피를 토해 내며
한 마리 젖은 뻐꾹새가
무너진 산을 추슬러
바로 세울 때가 있다 
그 울음소리에
달맞이 꽃잎이 파르르 떨고
드러난 풀뿌리 흙내 맡을 때
소나무 가지에 한 점 뻐꾹새는
산의 심장에 자신을 묻는다
이 시를 읽으면서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뻐꾹새가 참 애닯고 애쓰는구나. 저리도 혼신을 다하여 쓰러지고 무너진 산을 일으켜 세우러 마음을 다하는구나. 
코로나 팬데믹으로 위기에 처한 나라를 일으켜 세우기 위해 밤낮으로 애쓰시는 대통령님.
무너지고 쓰러진 식당 사장님들 소상공인들, 그분들의 '낭자하게 파헤쳐진' 아픔을 일으켜 세우기 위해 '생피를 토해내듯' 뛰는 우리주변 어디엔가 계시는 분들 . 
그리고 서로가 서로에게 위로와 버팀목이 되어 희생하고 참아주는 참 고마운 국민들. 
어쩌면 대한민국은 이 모든 분들이 
코로나로 힘들어 무너지고 쓰러진 산을 되살리고 치유하는 뻐꾹새가 아닐까 생각이 들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저도 어디선가 뻐꾹새는 아니어도 작은 종달새라도 되어야 할텐데 ... 
어제 공릉동 도깨비시장에서 만난 
소상공인들 생각하면 
그저 부끄럽네요


관련기사


남가희 ghgyuw@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남가희 기자

묵직한 울림을 주는 기사를 만들어가겠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