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애플, ‘2024년 자율주행차 출시’ 목표 이뤄질까?

2021.03.11 21:10:20

 

[폴리뉴스 김유경 기자] 애플, 모빌리티 시장에서도 혁신 만들까?

애플은 2024년 자율주행 전기차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2014년부터 ‘프로젝트 타이탄’이라는 이름의 계획을 준비해왔습니다. 

모빌리티는 완성차회사와 정보기술(IT)회사가 ‘차세대 먹거리’로 주목하는 시장입니다.

애플이 완성차 형태로 시장에 진출할지, 시스템을 공급하는 식일지는 확실치 않습니다.

다만 스마트폰, 태블릿 시장은 포화상태라 새 성장동력이 필요합니다.

또 자율주행차는 ‘바퀴달린 스마트폰’이라고도 불리는데,

반도체‧디스플레이‧배터리‧AI솔루션‧센서 등 스마트폰 탑재 기술을 적용할 수 있습니다.

특히 애플은 인포테인먼트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강점을 가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애플은 차량 개발을 위한 협력 파트너를 구하다 최근 현대‧기아차와 협의를 진행했습니다.

지금은 중단 상태이지만 재개될지는 지켜봐야 합니다.

애플은 현대‧기아차가 협의 사실을 알려지게 해 비밀주의 원칙을 어겼다고 보며,

현대‧기아차는 아이폰을 생산하는 폭스콘처럼 위탁생산만을 맡을 것을 경계하고 있습니다.

한편 애플의 주력상품과 다른 ‘고투자 저마진’ 자동차 산업에 적극 나서지 않을 것,

이미 테슬라가 선점해 후발주자로서 성공이 어려울 것 등의 예측도 나옵니다.

전화, 시계, 음악스트리밍 등 혁신으로 세상을 놀라게 했던 애플,

3년 후 ‘애플카’를 선보일 수 있을까요?


관련기사


김유경 602@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김유경 기자

과학ㆍITㆍ환경ㆍ노동 등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와 환경노동위원회 정책 이슈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