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7주기 이틀 앞두고…특검후보추천위 '지각 출범'

2021.04.14 17:49:22

박병석 의장 "의혹 남아선 안돼…공정하고 독립적 특검 조속 추천해달라"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7주기를 이틀 앞둔 14일 세월호 참사 사건의 '증거자료 조작·편집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후보 추천위원회가 공식 출범했다.

지난해 12월 10일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 요청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지 125일만이다.

세월호 특검 후보 추천위는 정치권의 무관심 속에서 차일피일 표류하는듯 했으나 전날 국민의힘이 위원 추천을 마치면서 세월호 참사 7주기를 앞두고 가까스로 가동에 들어갔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위촉식에서 "유족들의 슬픔과 분노, 일부 국민들의 의혹이 남아서는 안된다"며 "이번이 마지막이 돼야 한다. 빠른 시일 내에 공정하고 독립적인 특검을 추천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월 자당 몫 위원 2명을 추천했으며, 국민의힘은 전날 추천 절차를 마무리했다.


관련기사


연합뉴스 webmaster@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