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서치뷰] 허위·가짜뉴스 언론사에 ‘징벌적 손해배상제 찬성’ 80%

2021.05.03 17:22:48

언론개혁 필요성 ‘공감67% >비공감22%’, 가장 불신 방송매체 TV조선 32% 1위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는 4월말 언론조사에서 언론사의 허위·조작 가짜뉴스를 보도한 언론사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도입을 국민 10명 중 8명이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3일 밝혔다.

지난 4월 27~30일까지 나흘간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허위·조작 가짜 뉴스’를 보도한 언론사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에 대해 ‘찬성(80%) vs 반대(13%)’로, 찬성이 6배 높았다(무응답 : 7%). 지난해 5월 같은 조사 결과(찬성81% vs 반대11%)와 차이가 거의 없었다.

전 계층에서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찬성이 높은 가운데 △18/20대(찬성 81% vs 반대 13%) △30대(81% vs 13%) △40대(89% vs 7%) △50대(80% vs 13%)에서 찬성이 80%대에 달했다. 이념성향별로 △진보층(찬성 90% vs 반대 6%) △중도층(78% vs 13%) △보수층(73% vs 20%) 모두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찬성이 높았다.

‘언론개혁 필요성’ 공감층의 41%,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찬성층의 37%가 ‘가장 신뢰하지 않는 매체’ 1순위로 TV조선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언론개혁 필요성 ‘공감67% >비공감22%’, 공감도 3배 높아

<국경없는기자회> 평가에서 한국 ‘언론자유지수’가 3년 연속 아시아 1위를 차지한 반면, ‘언론신뢰도’는 <로이터저널리즘연구소> 정례 평가에서 세계 주요 국가 중 5년 연속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해 ‘신뢰도 제고를 위한 언론개혁 필요성’에 대해 ‘공감(67%) vs 비공감(22%)’로, 공감도가 3배 높았다(무응답 : 11%).

전 계층에서 언론개혁 필요성에 대한 공감도가 더 높은 가운데 △18/20대(공감 71% vs 비공감 19%) △30대(75% vs 14%) △40대(76% vs 16%)에서는 70%를 상회했다. 이념성향별 언론개혁 공감도는 △진보층(공감 82% vs 비공감 12%) △중도층(62% vs 22%) △보수층(61% vs 29%) 순으로, 진보층에서는 80%를 상회했다. 

반면, 비공감도는 △60대(공감 53% vs 비공감 34%) △국민의힘(55% vs 34%) 지지층에서 30%대로 비교적 높았다.

가장 신뢰하지 않는 방송매체 ‘TV조선 32%-KBS 20%-MBC 12%-JTBC 9%’

공중파와 종편, 보도채널 등 9개 방송사 중 ‘가장 신뢰하지 않는 매체’로 TV조선이 32%로 불명예 1위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KBS(20%) △MBC(12%) △JTBC(9%) △채널A(5%) △SBS(3%) △MBN(3%) △연합뉴스TV(2%) △YTN(2%) 등으로 나타났다(무응답 : 14%).

대부분 계층에서 ‘가장 신뢰하지 않는 매체’ 1순위로 TV조선을 꼽은 가운데 △18/20대(29%) △30대(39%) △40대(49%) △서울(31%) △경기/인천(34%) △충청(34%) △호남(42%) △강원/제주(33%) 등에서 비교적 높았다. KBS를 ‘가장 신뢰하지 않는 매체’로 꼽은 응답은 △60대(27%) △대구/경북(28%)에서 가장 높았다.

이념 성향별로 보수층의 28%가 ‘가장 신뢰하지 않는 매체’로 KBS를 꼽은 반면, 진보층의 61%는 TV조선을 지목했다. 중도층에서는 △TV조선(25%) △KBS(16%) △MBC(11%) 순으로 꼽았다. ‘가장 신뢰하지 않는 매체’ 1순위로 민주당 지지층의 61%는 TV조선, 국민의힘 지지층의 33%는 KBS를 꼽아 당파적 배열이 또렷했다.

이번 4월 27~30일 나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0명(RDD 휴대전화 85%, RDD 유선전화 15%)을 대상으로 ARS 자동응답시스템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3.6%다.



정찬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정찬 기자

청와대를 출입하면서 여론조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정치-외교-안보-통일 등의 현안을 정확하게 보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