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ICT 선전' SKT, 1분기 영업익 3천888억원…전년비 29%↑

2021.05.12 09:00:39

미디어·보안 등 영업이익 64.1% 증가
"상반기 중 인적분할 이사회 의결 마무리…연내 분할 완료"

 

[폴리뉴스 홍석희 기자] SK텔레콤의 미디어, 커머스 등 '뉴 ICT; 사업 부문 영업이익이 60% 이상 성장하면서 회사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30%가량 증가했다.

SK텔레콤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해 1분기 매출이 4조7천805억원, 영업이익이 3천888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각 7.4%, 29%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3천400억원대 영업익을 점쳤던 시장 전망치(컨센서스)를 10% 넘게 웃도는 '어닝서프라이즈'(깜짝 실적)다.

당기순이익은 5천720억원을 기록했다. SK하이닉스 지분법 이익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보다 86.9% 증가했다.

사업별로 보면 '뉴 ICT' 관련 매출은 1조5천212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6.7% 늘었고, 영업이익은 1천34억원으로 64.1% 증가했다. 뉴 ICT 핵심 사업 매출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1.8%에 달한다.

특히 미디어 사업은 IPTV 사업 성장과 티브로드 합병 효과 등으로 작년 동기 대비 매출이 17.6% 증가한 9천670억원, 영업이익은 98.9% 늘어난 754억원을 기록했다.

SK브로드밴드는 콘텐츠, 채널, 플랫폼으로 이어지는 미디어 사업 가치 사슬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1월 다중방송채널사용사업자(MPP) '미디어에스'를 설립하고 4월 방송을 개시했다. 웨이브는 최근 드라마 '미생', '도깨비', '비밀의 숲' 등을 기획한 이찬호 책임프로듀서를 최고 콘텐츠 책임자(CCO)로 영입했다.

융합보안 사업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작년 동기 대비 20.3% 증가한 3천505억원, 9.4% 늘어난 278억원을 기록했다.

11번가와 SK스토아로 이뤄진 커머스 사업 매출은 작년 동기보다 7% 성장한 2천37억원이었다.

작년 우버의 투자를 받은 티맵모빌리티는 재무적 투자자로부터 4천억원 규모의 추가 투자를 유치하며 1조4천억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

이동통신 매출 역시 작년 동기 대비 1.9% 증가한 2조 9천807억원으로 호조를 보였다.

5G 서비스는 1분기 말 기준 가입자 674만명을 달성했다. SKT는 1분기 5G 신규 요금제, 온라인 전용 요금제 '언택트 플랜' 등을 출시했다.

SK텔레콤은 최근 공식화한 인적분할 관련해서는 이사회 의결과 주주총회 등 절차를 거쳐 연내 인적분할을 완료할 계획이다.

SKT는 AI&디지털인프라 컴퍼니(SKT 존속회사)와 ICT투자전문회사(SKT 신설회사)로 인적분할을 추진한다고 지난 4월 밝혔다. 최근에는 발행주식총수의 10.76%에 달하는 총 2.6조 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했다.

윤풍영 SKT CFO는 "상반기 중 분할 관련 이사회 의사결정 절차를 마무리하도록 할 것"이라며 "뉴 ICT 자회사들의 성장 속도를 높이고 주주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홍석희 hong90100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