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능구의 정국진단] 고영인 더불어민주당 더민초 위원장③ "대선 경선연기 문제는 당 지도부가 결정할 문제"

2021.05.20 23:06:34

"대선은 이제 캠프 중심이 아니라 당 중심의 선거를 치러야"
"윤석열 전 총장 스스로 빛을 내는 별은 아닌 것 같아"

고영인 더민초 운영위원장은 여권 내에서 최근 불거지고 있는 '대선 경선 연기론'에 대해서는 "당 지도부가 결정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고 위원장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에서 김능구 <폴리뉴스> 대표와 정국진단 인터뷰를 갖고 "후보자의 의견을 중시하면서 당의 의견을 잘 수렴해 지도부가 현명한 판단을 해줄 것이라 보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고 위원장은 "우리가 대선에서 승리하려면 내부 단합이 중요한데, 단합을 해칠 정도로 갈등으로 가는 것은 곤란하다"며 차기 대선 후보는 당과 조화를 잘 이루는 후보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제는 캠프 중심이 아니라 당 중심의 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의견들이 모아지고 있다"면서 "당의 정책과 공약을 중심으로 당과 캠프 조직이 하나가 되어서 움직이는 선거가 돼야 한다. 다행히 지금 거론되는 후보들은 당과 함께 하는 후보들"이라고 말했다. 

또 "근본적인 것은 국민들의 고통을 해소하고 사회적 격차를 줄여서 사회적 안전망을 이루고, 좀 더 안정된 삶을 이루는 것"이라면서 "대선은 과거에 대한 평가만이 아니라 미래에 대한 희망에 대한 평가도 있기에 이런 비전 제시를 잘하고 실천할 수 있는 것이 (후보의) 중요한 잣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여론조사에서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총장에 대해 "국민의힘 내에서 역량있는 대선 후보가 없는 상태에서 그 기대가 윤 전 총장에게 많이 모아진 것"이라면서도 "윤 전 총장은 스스로 빛을 내는 별은 아닌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는 "윤 전 총장은 다른 빛에 의해서 자기가 밝아질 수 있는 그런 항성과 같은 사람"이라며 "국정원 여직원 사건, 박근혜 국정농단, 조국·추-윤 갈등 등 자신의 역량을 드러낸 것이 아니라 주어진 조건에서 형성된 것이 많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기역량을 얼마나 발휘해서 국민에게 어필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크게 평가하기 좀 어려운 부분이 있다"면서 "검찰수장이 과연 우리 국민들이 갖고 있는 여러가지 삶의 어려움과 민생 문제, 남북평화문제 등을 얼마나 제대로 해결할 능력이 될지는 제대로 검증이 안됐다"고 지적했다. 

또 "대통령이 공부로 된다면 할 수 있는 사람이 많다"며 "공부로 되는 것이 아니라 일단 자기 철학이 있어야 한다. 철학도 하루 아침이 되는 것이 아니고 공부로 되는 것도 아니다"라며 "삶의 경험과 애환을 겪어가면서 공공적 문제의식, 역사를 바라보는 시각, 국민에 대한 애정과 해결하고자 하는 의지 등이 오랜 기간 형성돼 철학이 형성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윤 전 총장처럼) 국민들의 지지에 입각해서 등장한 많은 사람들이 숱하게 흥했다가 쇠한 것을 봤다"며 "윤 전 총장이 이러한 것들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는 많은 의문을 갖고 있고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고영인 국회의원은 충청남도 예산 출신으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안산 단원구갑 초선 국회의원이다. 경기도의회 재선 도의원으로 민주당 대표의원 시절 초·중 무상급식을 주도적으로 실현했다. 더불어민주당 사회적 참사TF 간사와 국민생활기준 2030 특별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다. 4.7보선 이후 더불어민주당 초선 모임인 더민초의 운영위원장을 맡아 맹활약을 하고 있다.


다음은 고영인 더민초 운영위원장 인터뷰 전문이다. 

Q. 현 당헌 당규 대선 후보 경선 180일 전에 치른다. 초선들의 생각은?

초선이래도 당의 한 구성원이다. 이런 문제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 후보자의 의견을 중시하면서 당의 의견을 잘 수렴하고 당 지도부가 현명한 판단해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우리가 대선에서 승리하려면 내부 단합이 중요하다. 단합을 해칠 정도로 너무 갈등으로 가는 해법으로 가는 것은 곤란하다. 후보자 의견을 최대한 중시하면서 당 지도부가 합리적으로 할 문제가 아닐까. 다만 초선 의원들이 집단적인 목소리로 연기하자 그대로 하자 하는 입장을 내기는 어려운 문제다. 

Q. 차기 대선 후보는 어떤 사람이 되는 것이 좋다고 보나.  

우선은 저희들이 선거를 치러야 하는 과정에서 합의된 의견이 있다. 이제는 캠프 중심이 아니라 당 중심 의 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 당에서 당의 정책과 공약, 당의 조직이 하나가 되어서  움직이는 이런 선거가 되어야 하고 당과 화합하고 당의 요구를 잘 받을 수 있어야 하겠다. 다행히 지금 거론되는 후보는 당과 함께 하는 후보들이다. 그래서  당 중심의 선거와 잘 조화를 이루면서 당의 가치, 당의 정체성 이런 것을 중시하는 후보가 되어야 한다. 이게 기본이다.

근본적인 것은 국민들의 고통을 해소하고 사회적 격차를 줄여서 사회적 안전망을 이루고, 좀 더 안정된 삶을 이루는 것이다. 결국은 대선이라는 것은 과거에 대한 평가만이 아니라 미래에 대한 희망에 대한 평가이기 떄문에 이러한 비전 제시를 잘 하고 실천 할 수 있는 이런 것이 중요한 잣대가 되지 않을까. 

Q. 윤석열 전 검찰총장 기세가 만만찮다. 국민의힘에 쉽사리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도 있는데,  윤 전 총장 어떻게 평가하나.

저희들에게는 사실 굉장히 부담스럽고 기피하고 싶은 여러가지 검찰 행태를 보여줬기 때문에 그런 분이 정치적으로 부각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 그런 평가와 무관하게 현실적인 국민들에게 얼마만큼 영향력을 갖추냐는 것은 좀 다른 문제니까 어쩄든 저희들 책임도 있고, 그분이 성장한데는.  지금은 국민의 힘 자체 내에서 역량 있는 후보가 제대로 없는 상태에서 그 기대가 윤석열 전 총장에게 많이 모아진건 사실인거 같고 여론조사 지표로도 나오고 있고 처음에 저희가 간과하려고 했던 그런 부분보다는 드러난 것은 사실이다.

그렇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 전 총장은 스스로 빛을 내는 별은 아닌 것 같다.  다른 빛에 의해서 자기가 밝아질 수 있는 그런 항성과 같은 것이다. 이전에 국정원 여직원 사건, 박근혜 국정농당, 조국 추윤갈등,  자신의 역량을 그대로 드러낸 것만 아니라 어쩌면 주어진 조건에서 형성된 것이 많아서 이런 것들이 자기 역량을 얼마나 발휘해서 국민에게 어필 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크게 평가하기는 좀 어려운 부분이 있지 않나. 

또 한 측면에서는 검찰수장이 과연 지금 우리 국민들이 갖고 있는 여러가지 삶의 어려움, 민생 문제부터 남북 평화문제 이런 것들을 얼마만큼 제대로 해결할 능력이 될지는  제대로 검증이 안되어 있고. 대통령이 공부로 되면 할 수 있는 사람이 많다. 그런 것은 일시적인 공부로 되는 것이 아니라  일단 자기 철학이 있어야 한다. 정치는. 철학은 하루 아침에 되는 것이 아니고 공부로 되는 것도 아니다.

삶의 경험과 삶의 애환을 겪어가면서 자신의 실제 공공적 문제의식, 역사를 바라보는 시각, 국민들에 대한 애정과 그것을 해결하고자하는 의지, 이런것들이  오랜 기간 형성돼 철학이 형성되는 것. 그래서 정치는 정치인이 해야된다는 말이 있는 것이다. 그런 것들을 갖춰야 하는데 일시적인 국민들의 지지에 입각해서 등장할 때 많은 그런사람들이 숱하게 흥했다가 쇠한것을 봤듯이 과연 그런 것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많은 의문을 갖고 있다. 


관련기사


오수진 oh@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