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4G 서울 정상회의] 은성수 "금융권, 기업의 대출 및 투자 기준 변경으로 탄소중립 유도해야"

2021.05.31 13:48:02

은 금융위원장, 녹색금융 특별세션 개회사...“탄소중립 위해 민간자금 역할 필요”

 

[폴리뉴스 신미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29일 “한국을 포함한 주요국 정부는 대규모 재정투자를 추진하고 있다”며 기업들이 기후변화에 적응 대응하도록 금융권의 유도를 권유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P4G(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 ·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녹색금융 특별세션' 개회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P4G 녹색금융 특별세션은 각국 정상들의 회의가 시작되는 30일 하루전인 29일 열렸다.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고위급 인사 13명이 참여해 '포스트 코로나19 녹색회복을 위한 금융의 역할'을 주제로 논의했다. 

국내에서는 은 금융위원장을 포함해 한정애 환경부 장관, 이동걸 한국산업은행 회장,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등이 함께 참여했다. 

해외 인사로는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세계경제포럼(WEF), 국제금융공사(IFC), 국제결제은행(BIS), 유럽투자은행(EIB),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개 협의체(TCFD), 녹색기후기금(GCF),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스탠다드앤푸어스(S&P) 등 기후환경 및 금융 관련 국제기구·기업의 고위급 전문가들이 함께 했다.

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금융권은 대출과 투자 기준을 바꿔 기업들이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도록 유도할 수 있다”며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의 ESG를 고려한 투자가 그 사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은 위원장은 “한국을 포함한 주요국 정부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대규모 재정투자를 추진하고 있다”며 한국의 녹색금융 활성화 노력을 소개했다.

그는 "지난해 우리 정부는 정책금융기관의 녹색분야 자금 지원 비중을 2030년까지 현재의 2배 수준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정보 공시의 단계적 의무화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금융위는 녹색금융협의체 가입을 신청하고 13개 금융유관기관과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개 협의체(TCFD)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고 덧붙였다.

은 위원장은 "글레마렉 녹색기후기금(GCF),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등 한국에 위치한 국제금융기구들과 개도국 대상 녹색금융 지원에 적극 협력하겠다"고도 말했다. 

이어 은 위원장은 녹색금융 활성화를 위해 해결해야 할 과제에 대해서도 말했다. 그 3가지로 펀딩 갭, 데이터 격차, 선진국과 개발도상국간 격차(gap)를 언급했다. 

먼저 펀딩 갭(funding gap)이다. 그는 "탄소중립을 위해선 녹색분야로 대규모 자금이 투자돼야 하고 민간자금과 다자개발은행의 참여가 필요하다"며 “최근 녹색분야에서 ‘혼합금융(민간재원과 공공재원의 혼합)’이 주목받는 것도 펀딩 갭에 대한 우려에 기인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데이터 격차(gate gap)도 지적했다. 은 위원장은 “그린워싱(greenwashing·위장환경주의)을 방지하고 녹색자금이 효율으로 배분되기 위해서는 개별 기업이 기후변화의 물리적 위협과 탄소중립 경제 전환에 어떻게 대비하고 있는지 알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제결제은행(BIS), 스탠다드앤푸어스(S&P) 등이 투자자들이 원하는 수준의 공시 수준을 마련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통찰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선진국과 개도국간 격차를 말했다. 은 위원장은 코로나19 이후 경제회복 속도를 감안할 때 선진국과 개도국간 기후대응 격차가 날로 심화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그는 “한 국가에서 탄소중립을 달성해도 다른 국가가 계속 탄소를 배출한다면 기후위기는 해결되지 않는다”며 “인류가 기후위기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루기 위해선 국제협력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은 위원장은 “한국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방역물자와 방역경험을 전세계와 공유한 것처럼 탄소중립을 위한 녹색금융 활성화를 위해서도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신미정 olympia@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