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황교익, 이낙연이 아닌 이재명 정치생명 끊은 듯" 이천 화재 비판

2021.08.20 16:21:48

"이건 쉴드를 칠 수 있는 일이 아니다"...경기도 해명에는 "교묘한 말장난"

[폴리뉴스 이우호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천 화재가 났음에도 황교익 씨와 '먹방'을 찍은 것에 대해 연일 날 선 비판을 가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황교익 씨가 이낙연 씨의 정치생명을 끊어 놓으려다 뜻을 못 이루니, 이재명 후보의 정치생명을 끊어놓는 쪽으로 노선을 바꾼 모양"이라고 비꼬았다.

앞서 황교익 씨가 이낙연 캠프 측이 자신의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을 '친일파'로 규정하며 비판하자 "이낙연의 정치적 생명을 끊는 데 집중하겠다"고 한 바 있다.

진 교수는 "이재명 후보가 현명하지 못한 방식으로 대응하는 듯. 누차 얘기하지만 실수는 누구나 할 수 있다"며 "유권자들은 그 실수를 후보가 어떻게 처리하는지를 본다"고 말했다. 

그는 "도지사가 화재가 난 '즉시' 현장으로 달려가라고 얘기하는 사람 없다"며 "'즉시'는 아니더라도 적어도 소방 구조대장이 진화작업 중 행방불명이 되어 생사도 모르는 시점에, 떡볶이집은 아무리 생각해도 도지사가 있기에 적합한 장소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어 "도정과 아무 관계도 없는 떡볶이 먹방 촬영이 인명이 걸린 화재 현장 방문보다 중요한 일정인가?"라며 "이건 쉴드를 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경기도의 해명에 대해서도 "교묘한 말장난"이라고 비판했다. 

경기도는 오늘(20일) 입장문을 통해 "화재 발생 즉시 현장에 반드시 도지사가 있어야 한다고 비판하는 것은 과도한 주장이고 억측이다"며 "애끊는 화재 사고를 정치 공격의 소재로 삼는 일이 다시는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교묘한 말장난. 누구도 '화재 발생 즉시 현장에 반드시 도지사가 있어야 한다'고 말하지 않았다"면서 "소방 구조대장이 진화작업 도중 실종된 상태에서 도정과는 아무 관계도 없는 먹방 일정을 강행한 것이 적절하냐고 물었을 뿐"이라고 받아쳤다.

한편 경기도에 따르면 화재는 6월 17일 오전 5시 36분 발생했다. 이재명 지사는 17일 저녁 마산 부림시장의 한 떡볶이집에서 진행된 황교익 씨와 '떡볶이 먹방' 촬영을 예정대로 진행했다. 김동식 구조대장이 연락 두절됐다는 게 알려진 뒤의 일이다.



이우호 uho@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이우호 기자

국회를 출입하면서 민주당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집권당에 대한 합리적 비판과 대안까지 생각하겠습니다. 언제나 진실·균형·정의를 추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