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 사주'논란.... 尹 "증거대라" 정면반박 vs 崔 "검찰 중립성 훼손" 공격

2021.09.03 18:13:34

윤석열 "어이없는 일... 증거 가져오라"
최재형 "몰랐어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
이준석... '고발 사주 의혹'과 거리두기 '신중론'

 

[폴리뉴스 홍수현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예비후보(이하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여권 정치인 고발을 사주했다는 논란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윤 후보는 이에 대해 "증거를 대라"는 입장이고 같은 당 최재형 예비후보(이하 후보)는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윤 전 총장이 고발을 지시했거나 묵인했다면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라 주장했다.

윤 후보는 이날 기독교회관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이없는 일이다. 상식에 비추어서 판단을 부탁한다"며 "(의혹이 있으면) 증거를 대라"고 말했다. 

그는 "어제 처음 아는 기자가 저한테 기사 링크를 보내주길래 회사 사주 얘기하는 줄 알았다"며 "고발을 사주했으면 고발이 왜 안 됐겠나"라고 반문했다.

윤 후보는 "이미 작년 1월 정권 비리 수사하던 검사들뿐 아니라 그 입장을 옹호한 검사들까지 다 보복 인사로 내쫓아서 민심 흉흉했던 거 기억하실것"이라며 "뭔가 고발해도 이 정부에 불리한 사건은 수사하지 않았다"고 항변했다.

이어 "다 아시지 않나. 피해자가 고소해도 할까 말까인데 고발한다고 하겠나. 그런 것을 사주한다는 게 상식에 안 맞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 후보는 같은 날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윤 후보가) 설사 몰랐다 하더라도 지휘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 지적했다.

그는 "이 사건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권력, 그리고 대통령 후보의 도덕성과 관련된 것이어서 저의 입장을 밝히고자 한다"며 "윤 후보는 사건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최대한 협조하고 한 점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것은 대선 후보의 기본적인 도덕성, 검찰 조직의 명예와 관련된 매우 심각하고 중차대한 문제"라고 거듭 힘주어 말했다.

다만 최 후보는 "만일 이 사건이 윤 후보가 주장하는 대로 정치적 공작이라면 저부터 앞장서 정권 퇴진운동에 나서겠다"며 "정치공작은 반드시 뿌리 뽑혀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일에 적극적이고 선제적으로 나서야 한다. 유불리를 따질 일이 아니다"라며 당 지도부에도 진상조사를 요구했다.

최 후보는 "국민들은 선거 때마다 제기되는 각종 의혹과 공작정치 논란에 신물이 난다"며 "여야를 가릴 것 없이 대통령 후보자들은 국민들 앞에서 한 점 부끄러움이 없어야 한다. 이 사건의 진상이 반드시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는 작년 4월 3일 윤 후보의 최측근인 손준성 검사(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과 최강욱, 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 등 범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형사고발장을 김웅 의원에게 전달해, 김 의원이 이를 당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이준석 당대표는 '고발 사주 의혹'과 거리를 두는 모양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관련 질문을 받자 "탐사취재를 한 해당 언론에서 추가적인 정보를 공개하기 전까지는 따로 입장을 내기 어려울 것 같다"라고 말을 아꼈다. 


관련기사


홍수현 hong06@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