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선 종합]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선후보 선출···최종 득표 50.29% 간신히 통과

2021.10.10 18:09:35

3차 슈퍼위크 이낙연 62.37% 1위, 이재명 28.3% 2위
이재명, 약 2.5배 대패···최종 득표 과반 턱걸이

 

[폴리뉴스 이우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서울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최종 선출됐다.

10일 서울 올림픽공원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민주당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는 최종 누적 득표 50.29%를 기록해 가까스로 과반 득표율을 넘겨 대선후보로 확정됐다.

다만 이번 3차 슈퍼위크에서 28.3%를 기록해 완패를 당하며 과반 턱걸이로 가까스로 본선 직행을 결정지었다.

이낙연 후보는 종합 득표로는 39.14%를 얻었지만, 서울 3차 선거인단에서 62.37%를 얻었다. 이로 인해 이재명 후보를 약 2.5배 차로 제치며 막판 기염을 토했다.

그동안 '대장동 게이트'에도 불구하고 '당심'이 이재명 후보를 지켜주면서 과반 압승의 연승가도를 달렸지만, 이번 서울 지역에서 대패해 향후 원팀 구성 등 논란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세부적으로 이재명 후보는 서울 지역 대의원·권리당원과 온라인·자동응답(ARS) 투표 집계 결과, 유효투표수 8만8893표 중 4만5737표(득표율 51.45%)를 얻었다. 이낙연 후보 3만2445표(36.50%)보다 14.95%P 앞섰다.

누적 기준으로는 이재명 후보의 누적 득표율은 50.29%(71만9905표)를 기록했다. 57%까지 갈 것이란 전망이 이번 서울 참패로 크게 빗나간 것이다.

이낙연 후보는 3차 선거인단 투표의 압도적 승리로 39.14%(56만392표)까지 득표율을 끌어올렸다. 격차는 11.15%P다.

그 뒤로 추미애 후보 12만9035표(9.01%), 박용진 후보 2만2261표(1.55%) 순이었다.

이재명 후보는 대선후보 수락 연설에서 "끝까지 선의의 경쟁을 해주신 이낙연 후보님, 개혁의 깃발을 높이 들어주신 추미애 후보님, 민주당을 더 젊게 만들어 주신 박용진 후보님께 진심으로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경선 후 기자간담회에서는 '대장동 게이트'에 대해 "국민들은 현명하시기 때문에 가짜뉴스, 날조에 속지 않으리라 본다"며 "곽상도 아들, 원유철 아내 등 돈을 받은 사람이 게이트다. 곧 안개가 걷힐 것"이라 강조했다.

이낙연 후보 측이 무효표를 인정해야 한다며 '경선 불복'을 한 것에 대해서는 "내가 아직 그 부분은 상황 파악이 안됐지만, 우리는 한 팀으로서 해나가야 한다"며 진화에 나섰다.


관련기사


이우호 uho@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