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향후 3년간 연간 1만명씩 총 3만명을 직접 채용"

2021.10.21 17:24:55

김부겸 국무총리와 간담회 개최…청년일자리 창출 계획 발표
'청년희망 ON'에 KT와 삼성에 이어 세번째로 참여

 

[폴리뉴스 황성완 기자] LG그룹은 21일 김부겸 국무총리와 서울 강서구에 소재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간담회를 개최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부겸 국무총리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권영수 LG그룹 부회장,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사장, 이방수 LG 사장 등이 참석했다.

또 이정훈 국무총리실 청년조정위원회 위원, LG 청년 사원, 스타트업·사회적기업 관계자들과 MZ 자문단들이 참석해 청년 일자리 창출 방안과 고충에 대해 논의했다.

LG그룹은 간담회에서 향후 3년간 연간 1만명씩 총 3만명을 직접 채용하고 그 외 산업 생태계 지원과 육성을 통한 9000개의 일자리 창출을 발표했다. 또 ▲스타트업 분야 1500억원 투자 ▲채용계약학과 등 산학연계 프로그램 확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프로그램 활성화 등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나설 예정이다.

LG그룹은 올해 LG전자의 휴대전화 단말기 사업 중단과 LX그룹 분리에도 고용을 10% 확대해 매년 1만명대의 청년 일자리 창출에 동참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LG커넥트와 오픈랩 등 스타트업 분야에 1500억원을 투자해 3년간 약 2000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LG그룹은 김부겸 국무총리가 추진하고 있는 청년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인 '청년희망 ON'에 KT와 삼성에 이어 세 번째로 참여하게 됐다.

김 총리는 간담회 모두 발언에서 "총리직을 맡은 뒤 일자리를 비롯한 청년들의 고민을 덜어줘야 한다는 절박감으로 청년 일자리 프로젝트를 시작했다"며 "기업과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서 청년 일자리를 늘려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투자를 해보자"고 말했다.

또 실리콘밸리를 넘고자 했던 故 구본무 회장의 꿈을 언급하며 "그 꿈이 LG사이언스파크에서 젊은이들의 열정을 통해서 실현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일자리와 창업에서의 미스매치를 해결하기 위해 청년 맞춤형 인재 양성과 청년 기술 창업의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마련해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성완 skwsb698@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