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이준석, 설득한다고 돌아오지 않을 것…전면개편은 시기적으로 어려워"

2021.12.22 10:38:39

"다시는 이런 사태 없도록 끌고 가야…앞으로 알게 될 것"
"사퇴했으니 그대로 받아들이는 수밖에…변동 없어"
전날 라디오서 "윤석열, '그게 민주주의' 말이 이준석 자극"

[폴리뉴스 권새나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은 상임선대위원장과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을 모두 내려놓은 이준석 대표의 복귀에 대해 "설득한다고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 대표와 조수진 최고위원에 대해 "사퇴를 했으니 그대로 받아들이는 수밖에 없다. 크게 변동사항이 있지는 않을 것"이라며 "다시는 이런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끌고 가야 한다. 지금 선대위 여건하에서 효율을 어떻게 높일 것인지 구체적인 안을 가지고 선대위를 끌고 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선대위 개편 문제에 대해선 "시기적으로 전면 개편을 할 수는 없다. 처음 만들 때 거대한 선대위를 만들어 효율적이지 못한 것은 사실"이라며 "효율적으로 움직이기 위해 무엇을 어떻게 정리할지는 앞으로 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에도 이 대표와 관련해 "성격상 다시 복귀하리라고 기대하기 어려운 것 같다"고 전망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CBS 라디오 '한판 승부'에 출연해 "(이 대표가) 오늘 아침에 핸드폰으로 문자를 보냈다"며 "상임 선대위원장직을 사퇴한다고 해서 전화를 해 '즉흥적으로 생각하지 말고 당 대표고, 더군다나 상임 선대위원장이 참고 지나가야지. 깊이 생각을 해라'고 한 뒤 전화를 끊었다"고 전했다.

이어 "내가 조 최고위원에 오늘 오전에 이 대표를 찾아가 정중하게 사과를 하고 문제를 풀자고 했는데, 오전까지는 사과 없이 지나갔다"며 "이 대표는 사과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그런 상황이 되니 점점 불쾌한 감정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 대표가 극단적인 방향을 취하지 않으면 시정이 불가능할 것으로 생각했던 것 같다"며 "조 최고위원이 (이 대표에게) 실수한 것"이라고도 했다.

나아가 "아무리 선거철이라고 해도 위계질서가 있다"며 "후보 말만 듣고 다른 사람 말을 안 듣겠다고 하면 선대위 조직 자체가 제 기능을 할 수 없다"고 조 최고위원을 지적했다. 또 "조 최고위원이 좀 오버해서 이야기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 대표가 대선을 포기한 해당 행위를 한 게 아닌가'라는 청취자의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감쌌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상임 선대위원장을 그만뒀다고 해서 당 대표로서 대선에 대한 적극적인 역할을 안 할 수 없을 것"이라며 "앞으로 정치 생명도 내년도 대선을 어떻게 치르냐에 달려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대선이 실패하면 결국은 국민의힘 자체가 생존의 위협까지 느낄 수밖에 없다"며 "그러면 본인의 정치 진로 앞날도 별로 좋지 않은 탓에 대선에 당 대표로서 역할은 충실히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후보가 이 같은 갈등을 '그게 바로 민주주의'라고 언급한 데 대해선 "그 말이 오히려 이 대표를 더 자극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짐작했다. 이어 "후보가 이준석 대표하고 조수진 의원 사이에 오고간 상황을 제대로 모르고 그냥 토론을 하다가 무슨 일이 생겼나 하는 정도였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관련기사


권새나 saena@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