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분기 영업익 2조9789억원…역대 최대 실적

2022.07.21 15:07:34

분기 영업익, 2014년 이후 8년 만에 2兆 돌파
지난해 2분기 영업익 1조8860억원보다 58.0%↑

[폴리뉴스 김상준 기자] 현대자동차(현대차)가 올해 2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거뒀다.

완성차 판매량은 감소했지만,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중대형 고급 세단, 전기차를 비롯한 친환경차 등 고수익 차량을 많이 파는 '믹스'(차종별 구성비율) 개선에다 높은 환율 효과 등이 더해진 결과다.

현대차는 연결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3조원에 육박하는 2조979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1일 공시했다. 이는 2010년 새로운 회계기준(IFRS)이 도입된 이후 역대 분기 최대 실적이다.

기존 최대는 2012년 2분기의 2조5372억원이다. 

분기 영업이익이 2조원을 넘어선 것은 2014년 2분기(2조872억원) 이후 8년 만이다. 이번 영업이익은 지난해 2분기 영업이익(1조8860억원)보다 58.0% 늘어난 수치다.

현대차는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및 기타 부품 공급 차질에 따른 생산 부족 영향이 지속되며 판매량이 작년 동기보다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판매 물량 감소에도 제네시스와 SUV 중심의 판매 믹스 개선과 선진국 중심의 지역 믹스 개선에 우호적 환율 효과까지 더해져 작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2분기 글로벌 판매량(도매 판매 기준)은 97만6350대로 지난해 2분기보다 5.3% 감소했다.

국내 시장에서는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와 올해 새로 출시된 G90 등 SUV 및 제네시스 신차 판매가 호조를 보였음에도 반도체 공급 부족 및 중국의 주요 도시 봉쇄에 따른 부품 부족 영향으로 작년 동기 대비 9.2% 줄어든 18만2298대가 팔렸다.

해외 시장의 경우 미국, 유럽 시장에서 친환경차 중심으로 판매가 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판매량이 늘었지만, 다른 일부 시장에서 반도체 및 기타 부품 부족에 따른 생산 차질 탓에 약세를 보인 결과 작년 동기 대비 4.4% 감소한 79만4052대가 팔렸다.

판매량에 줄었는데도 매출액은 35조9999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존 분기 최고 매출은 지난해 4분기의 31조265억원이었다.

현대차는 "제네시스, SUV 중심의 판매 믹스 개선 효과에다 인센티브 감소, 환율 효과가 전체 물량 감소 영향을 상쇄하면서 매출액이 늘었다"고 분석했다. 올해 2분기 원/달러 평균 환율은 작년 동기보다 12.3% 오른 1260원이었다.

경상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3조8888억원, 3조848억원으로 집계됐다. 순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55.6% 늘어난 수치다.

올해 상반기 누계 실적은 판매 187만9041대, 매출액 66조2985억원, 영업이익 4조9087억원 등으로 집계됐다.

현대차는 향후 경영 전망에 대해 우선 반도체 등 부품 수급 상황이 개선돼 생산이 점진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다만 우크라이나 사태와 미중 대결 구도 등 지정학적 영향으로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고 코로나19가 재확산 기미를 보이는 데다 인플레이션 확대, 금리 인상 등 글로벌 불확실성이 상존해 예측하기 어려운 경영환경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환율 변동성 확대, 업체 간 경쟁 심화에 따른 마케팅 비용 상승도 경영 활동 부담 요인으로 꼽았다. 이런 상황에서도 현대차는 지난 1월 연간 실적 가이던스 발표 당시 제시한 ▲ 올해 매출액 전년 대비 13∼14% 성장 ▲ 연결 부문 영업이익률 5.5∼6.5% 등의 목표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 상승 영향 본격화 및 지정학적 리스크 등으로 인한 대외 불확실성으로 하반기에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되지만, 연초 발표한 가이던스 달성을 위해 전사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중간배당을 한다고 밝혔다. 보통주 1주당 1000원으로 지난해와 동일한 금액이다. 배당금 총액은 2578억1400만원이다. 시가 배당률은 보통주 0.6%, 종류주 1.2%이다.



김상준 kimsjun1903@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