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참모들, 尹 도와 개혁하는 모습 보여야” 일침

2022.07.28 12:29:17

“尹, 정쟁 정면에 내몰려…여당 정치인들이 막아야” 지적
논란 문자엔 “일부러 노출 시켰을리 없다…갈등 증폭 좋지 않아” 의혹 일축
골든크로스에 “가시적 성과 내면 지지율 다시 올라갈 것”

[폴리뉴스 한지희 기자] 김재원 전 최고위원은 최근 잦은 잡음으로 국민의힘이 곤혹을 치르고 있는 데에 대해 “대통령을 정쟁 정면으로 내모는 상황이 안타깝다”면서 “윤석열 정부 참모들이 개혁하는 모습 국민들에게 보여야한다”고 평가했다.

대정부 질의가 있던 지난 26일 본회의장에서 기자들에 의해 권 원내대표 휴대폰 사진이 찍히면서 윤석열 대통령과의 텔레그램 대화가 공개 됐다. 그 내용에 이준석 대표를 겨냥한 ‘내부총질’이 포함된 것이다.

이에 권 원내대표는 27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적 문자 내용이 저의 부주의로 유출·공개돼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집권 여당 원내대표가 된지 2달 만에 벌써 3번째 고개 숙여 사과하게 됐다.

김 전 최고위원은 27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서로 간에 문자메시지 주고받으면서 이런저런 이야기 할 수 있는데 이걸 너무 크게 보면서 증폭시키고 갈등을 증폭시키는 것은 좀 좋지 않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실은 이런 것은 좀 참모들이나 또는 여당의 정치인들이 조금 막아주고 대통령을 조금 더 안정감 있게 보이도록 만들어주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결국 이준석 대표를 내친 게 대통령의 뜻이 아니었냐. 최소한 대통령이 지시하지는 않았겠지만 묵인한게 아니냐는 해석도 가능하다’는 질문엔 “이준석 대표께서 나름대로 중립성을 갖추도록 구체적으로 구성을 했고 그 윤리위원회는 스스로 본인들은 굉장히 중립적으로 일처리를 한다고 생각을 하실 텐데 이런 상황이 되니까 마치 대통령의 관여, 대통령의 영향권 내에 있는 것처럼 비쳐지니까 이렇게 만드는 상황이 좀 저는 답답하다”며 “집권여당이 조금 더 정돈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은 간절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런 공적인 영역으로 끌어들이고 대통령을 공격하거나 여당 대표를 공격하는 수준으로 만드는 것은 좀 잘못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이 권한행사를 할 수밖에 없는 것이 대통령 중심제이지만 대통령이 모든 일에 전면에 나서게 만들거나 또는 대통령이 논란의 중심에 서게 만드는 것은 굉장히 잘못된 일이다”며 “그런 점은 대통령실 참모들이나 또는 여당의 의원들이 조금 더 신경을 써서 보호해 주는 것이 지금 윤석열 정부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의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지지율이 떨어져서 골든크로스가 일어났다. 그런데도 이런 식의 대통령 인식이 굉장히 우려스럽다’는 질문에 “저는 윤석열 대통령이 방향을 제대로 잡고 또 올바르게 정책을 밀고나간다고 생각을 한다”며 “그동안 대통령께서는 아마 소수 여당의 지원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또 여러 가지 대통령이 추구하고 있는 국정목표라든가 정책이 제대로 뒷받침을 하지 못하는 그런 생각을 아마 하지 않았는가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김 전 최고위원은 “구체적인 정책이나 또는 방향을 구체화하고 있는 과정에서 과연 이것을 국민들께 제대로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고 그것을 통해서 국민의 지지를 확보해 나가는 그 노력에 대해서 국민 참모들이나 또는 각 부처 장차관들이 올바른 역할을 하고 있느냐에 대해서는 약간 저는 조금 걱정스러운 면이 있다”며 계속적으로 참모들의 책임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조금 더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대통령이 좀 더 통치력을 발휘하고 한다면 여당의 지지율이나 또 대통령 지지율은 분명히 올라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우려를 일축했다.

아울러 “최근에 경찰청 문제라든가 또는 얼마 전에 대우조선 노동자 파업문제라든가 이런 것을 조금 정부의 장차관들 또는 청와대 참모들이 나서서 제대로 해결하는 모습을 보였으면 (좋겠다)”라며 “결국 어떤 일을 하더라도 국민들에게 그러한 변화하는 모습 또 혁신하는 모습, 개혁하는 모습이 국민들에게 안착하려면 정치적으로 잘 국민들에게 다가가는 노력도 굉장히 중요하다”고 재차 피력했다.

한편, 권 원내대표가 기자들에게 집중 타겟팅이 될 것을 알면서도 윤 대통령과의 오전 SNS 대화를 굳이 오후에 있던 대정부 질의 시간에 답했다는 데에 '의도적인 취지다', '일부러 공개한 것이다'는 추측도 난무하는 상황이다.

이에 김 전 최고위원은 “그게 일부러 노출시켰을 리가 없지 않나”며 “그만큼 순간적으로 일어나는 일이고 또 본회의장에 지키고 있는 카메라 기자들의 매서운 눈을 벗어나기가 좀 어려웠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한지희 jh198882@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