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1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7℃
  • 구름많음강릉 20.2℃
  • 구름조금서울 23.6℃
  • 구름많음대전 23.6℃
  • 흐림대구 20.3℃
  • 흐림울산 20.5℃
  • 구름조금광주 23.1℃
  • 흐림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23.2℃
  • 구름많음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21.5℃
  • 구름많음보은 21.5℃
  • 구름많음금산 21.8℃
  • 흐림강진군 21.8℃
  • 흐림경주시 21.5℃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배너
배너

[동국대·상생과통일포럼 리더십 최고위과정 6기 ⑬강] 최영미 “인문학의 원조는 시, 시는 우리 인생을 풍요롭게 해”

세계의 명시: 지혜는 시간과 더불어 온다


지난 11월 21일 동국대 상생과통일포럼 리더십 최고위과정 6기 13번째 강의는 <서른, 잔치는 끝났다>의 저자 최영미 시인이 ‘지혜는 시간과 더불어 온다’는 주제로 강의했다. 시인 최영미는 인문학의 원조가 시라며 “시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큰 무엇”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흔히 사람들이 시에 대해 낭만이나 심지어 술에 취해 시를 쓴다고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다며, 자신은 대낮에 시를 쓴다고 밝혔다. 

최영미 시인은 20세기 가장 뛰어난 시인으로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와 딜런 토마스를 꼽고 이들의 작품과 삶을 소개했다. 최 시인은 “시가 당장 돈이 되거나 출세에 도움이 되지는 않지만, 장기적으로 보면 우리의 인생을 풍요롭게 한다”고 강조했다. 
 
그대 늙거든 When You Are Old
-예이츠 

그대 늙어 백발이 성성하고 잠이 많아져,
난롯가에서 꾸벅 졸거든, 이 책을 꺼내서
천천히 읽으시기를, 그리고 한때 그대의 것이었던 
부드러운 눈매와 그 깊은 그늘을 꿈꾸시기를;

얼마나 많은 이들이 그대의 밝고 우아한 순간들을 사랑했으며
거짓된 혹은 진실된 애정으로 그대의 아름다움을 사랑했는지,
그러나 어떤 남자는 그대의 방황하는 영혼을 사랑했고 
그대의 변화하는 얼굴에 깃든 슬픔을 사랑했으니;

그리고 타오르는 장작더미 옆에서 몸을 구부려
약간 슬프게 중얼거리겠지, 사랑이 어떻게 도망가는지
그리고 높은 산에 올라가 이리저리 거닐며
그의 얼굴을 별무리 속에 감추었노라.
   
When you are old and grey and full of sleep,
And nodding by the fire, take down this book,
And slowly read, and dream of the soft look
Your eyes had once, and of their shadows deep;

How many loved your moments of glad grace,
And loved your beauty with love false or true,
But one man loved the pilgrim Soul in you,
And loved the sorrows of your changing face;

And bending down beside the glowing bars,
Murmur, a little sadly, how Love fled
And paced upon the mountains overhead
And hid his face amid a crowd of stars.


 
 

깊게 맺은 언약 A Deep-Sworn Vow 
-예이츠  

그대가 우리 깊게 맺은 언약을 지키지 않았기에
다른 이들이 내 친구가 되었으나;
그래도 내가 죽음에 직면할 때나,
잠의 꼭대기에 기어오를 때,
혹은 술을 마셔 흥분했을 때,
나는 문득 그대의 얼굴을 만난다.

Others because you did not keep
That deep-sworn vow have been friends of mine;
Yet always when I look death in the face,
When I clamber to the heights of sleep,
Or when I grow excited with wine,
Suddenly I meet your face.
 
지혜는 시간과 더불어 온다 The Coming of Wisdom with Time 
 -예이츠

이파리는 많아도, 뿌리는 하나;
내 젊음의 거짓된 나날 동안
햇빛 속에서 나의 잎과 꽃들을 마구 흔들었지만;
이제 나는 진실을 찾아 시들어가리.

Though leaves are many, the root is one;
Through all the lying days of my youth
I swayed my leaves and flowers in the sun;
Now I may wither into the truth.

 
그냥 순순히 작별인사 하지 마세요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딜런 토마스

그냥 순순히 작별인사 하지 마세요, 
늙은이도 하루가 끝날 때 뜨겁게 몸부림치고 소리쳐야 합니다;
빛의 소멸에 맞서 분노, 분노하십시요.

현명한 사람들은, 생을 마감하며 어둠을 당연히 받아들일지언정,
자신의 말들이 번개를 갈라지게 하지 못했기에, 
그냥 순순히 작별인사 하지 않지요. 

착한 사람들은, 마지막 파도가 지나간 뒤 울부짖습니다 
푸른 해변에서 춤추지 못했던 나약한 행적을 후회하며, 
빛의 소멸에 맞서 분노, 분노합니다.

날아가는 태양을 붙잡고 노래했던 사나운 사람들도
해가 이미 지나갔음을 뒤늦게 알고서
그냥 순순히 작별인사 하지 않지요. 

심각한 사람들은, 죽음이 가까워 희미해진 눈으로 
꺼져가는 눈도 별똥별처럼 빛나고 즐거울 수 있음을 깨닫고
빛의 소멸에 맞서 분노, 분노합니다.

그리고 당신, 나의 아버지여, 그 슬픔의 높이로, 
당신의 격렬한 눈물로 제발 나를 저주하고, 축복하시기를.
그냥 순순히 작별인사 하지 마세요. 
빛의 소멸에 맞서 분노, 분노하십시요.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Old age should burn and rave at close of day;
Rage, rage against the dying of the light.

Though wise men at their end know dark is right,
Because their words had forked no lightning they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Good men, the last wave by, crying how bright
Their frail deeds might have danced in a green bay,
Rage, rage against the dying of the light.

Wild men who caught and sang the sun in flight,
And learn, too late, they grieved it on its way,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Grave men, near death, who see with blinding sight.
Blind eyes could blaze like meteors and be gay,
Rage, rage against the dying of the light.

And you, my father, there on the sad height,
Curse, bless, me now with your fierce tears, I pray.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Rage, rage against the dying of the light.











[카드뉴스] 팽팽한 찬반 논란의 '지역상권법'…뭐길래

[폴리뉴스 김미현 기자] ‘지역상권 상생 및 활성화에 관한 법률안(지역상권법)’제정을 놓고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붙고 있습니다. 이 법은 지역상생구역이나 자율상권구역으로 지정된 지역에 스타벅스 같은 대기업 계열 점포의 출점을 제한하는 것이 골자입니다. 대상은 유통산업발전법(유통법)과 중소기업 적합업종제도 등에 포함되지 않아 규제를 받지 않는 대기업입니다. 법안이 시행될 경우대기업이 운영하는 직영 점포의 신규 매장을 열기 위해서는 지역상인의 동의를 받아야 합니다. 이는 임대료 상승에 따른 소상공인의 내몰림 현상(젠트리피케이션) 문제를 막고자 마련됐습니다. 복합 쇼핑몰이 들어오면 주변 임대료가 뛰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유통업계는 소비자들의 편의성을 떨어뜨리는 과도한 중복 규제라고 반발에 나섰습니다. 또 재산권과 영업의 자유를 침해하는데다 대기업 프랜차이즈보다 자영업체의 고용률이 낮아질 가능성도 우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역상권의 특색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해당 법안의 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소상공인과 대기업 모두'상생'을 이룰 수 있는정책이 절실한 때입니다.

[카드뉴스]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안전성 불확실”

[폴리뉴스 김유경 기자]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안전성 불확실” 최근 일본이 후쿠시마 제1핵발전소 물탱크에 보관하고 있던 방사능 오염수 125만톤을 30년에 걸쳐 방류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방사성 물질 농도를 법정 기준치 이하로 낮추고 천천히 방류할 것이니 상관없다고 합니다. 오염수에는 유전자 변형, 생식기능 저하 등을 일으킬 수 있는 삼중수소(트리튬)가 들어 있습니다. 삼중수소가 바다에 뿌려지면 한국 중국 등 인근 국가 수산물에 흡수돼 이를 섭취한 인간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습니다. 또 스트론튬90은 극소량으로도 골육종이나 백혈병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합니다. 일본은 안하무인입니다. 한 고위관료는 “중국과 한국 따위에는 (비판을) 듣고 싶지 않다”고 발언했습니다. 미국은 “국제 안전 기준에 따른 것”이라며 일본에지지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작 후쿠시마 사고 이후 현재까지 사고 부근 농수산물 수입을 금지하고 있으면서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 정부는 지난해 10월 “일본의 ALPS장비 성능에 문제가 없고 오염수 방류가 큰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보고서를 냈다고 합니다. 안심할 수 있는 안전대책, 기대할 수 있을까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