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1 (목)

  • 구름조금동두천 23.1℃
  • 구름조금강릉 22.7℃
  • 구름조금서울 25.2℃
  • 구름조금대전 23.9℃
  • 구름조금대구 26.1℃
  • 구름조금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4.8℃
  • 구름조금부산 27.7℃
  • 구름조금고창 24.4℃
  • 구름조금제주 26.2℃
  • 구름조금강화 24.9℃
  • 구름조금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2.8℃
  • 구름많음강진군 25.5℃
  • 구름조금경주시 26.4℃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IT·통신


배너
배너

삼성전자, 'CES 2022'...나만의 스크린 '더 프리스타일' 공개

180도 회전, 벽·천장·바닥 등 사용 가능

 

[폴리뉴스 황성완 기자] 삼성전자가 4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2'에서 공간에 구애 받지 않고 '나만의 스크린'을 만들 수 있는 제품을 전시한다.

삼성전자는 포터블 스크린 '더 프리스타일(The Freestyle)'을 공개했다고 5일 밝혔다. 기존 일반 프로젝터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이 화면 각도와 화질 조정을 번거로워 하는 점에서 착안한 디자인이다.

더 프리스타일은 180도 회전해 벽, 천장, 바닥 등 다양한 공간에서 사용 가능하고 830그램(g)에 전원 플러그 연결 없이 USB-PD, 50와트(W)·20볼트(V) 외장 배터리 연결로 사용이 가능하다. 실내 뿐만 아니라 테라스, 여행지, 캠핑지 등 야외에서도 쓸 수 있다.

또한 이 제품은 무드등으로 사용할 수 있고 넷플릭스, 디즈니플러스 등 국내외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포함한 스마트 TV 서비스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더 프리스타일을 지난 4일 북미 예약 판매를 시작으로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성일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더 프리스타일이 실용성을 추구하는 밀레니얼제트(MZ)세대의 라이프스타일에 자연스럽게 녹아 들기를 바란다"며 "공간에 구애 받지 않고 큰 스크린을 다양한 방법으로 활용하는 재미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은 4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2'에서 '미래를 위한 동행'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발표했다.










[카드뉴스] KT&G의 '바다 환경'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소개합니다

[폴리뉴스 김상준 기자] "여름철이면 생각나는 바다. 우리 모두가 환경 오염의 심각성을 환기하고 생태계 보호의 중요성을 공감해 환경보호를 실천하도록 KT&G도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지구 표면 2/3 이상을 차지하며 30만여 종의 생물이 살고 있다는 생명의 보고, 바다! 특히 여름철, 휴가를 갈곳으로 가장 먼저 떠올리곤 합니다. 2015년 세계자연기금(WWF)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바다의 자산 가치는 24조달러(2경9000조) 이상입니다. 휴가철에 보는 아름다운 경관뿐만 아니라 경제적 자산으로서도 바다는 매우 소중하고 가치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소중한 바다가 환경오염으로 인해 심각한 위험에 처해 있습니다. 일회용품 소비가 급증하면서 해양 쓰레기로 인한 생태계 피해가 심각한 수준입니다. 여러 단체가 바다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KT&G 역시 '바다환경 지키기'에 적극 동참하고 있습니다. KT&는 2022년해양환경공단, 사단법인, 동아시아바다공동체 오션과 함께 바다를 지키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 협약은 올해 다양한 해양 환경 활동을 추진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특히 해양 오염 심각지역 실태조사

[카드뉴스] 팽팽한 찬반 논란의 '지역상권법'…뭐길래

[폴리뉴스 김미현 기자] ‘지역상권 상생 및 활성화에 관한 법률안(지역상권법)’제정을 놓고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붙고 있습니다. 이 법은 지역상생구역이나 자율상권구역으로 지정된 지역에 스타벅스 같은 대기업 계열 점포의 출점을 제한하는 것이 골자입니다. 대상은 유통산업발전법(유통법)과 중소기업 적합업종제도 등에 포함되지 않아 규제를 받지 않는 대기업입니다. 법안이 시행될 경우대기업이 운영하는 직영 점포의 신규 매장을 열기 위해서는 지역상인의 동의를 받아야 합니다. 이는 임대료 상승에 따른 소상공인의 내몰림 현상(젠트리피케이션) 문제를 막고자 마련됐습니다. 복합 쇼핑몰이 들어오면 주변 임대료가 뛰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유통업계는 소비자들의 편의성을 떨어뜨리는 과도한 중복 규제라고 반발에 나섰습니다. 또 재산권과 영업의 자유를 침해하는데다 대기업 프랜차이즈보다 자영업체의 고용률이 낮아질 가능성도 우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역상권의 특색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해당 법안의 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소상공인과 대기업 모두'상생'을 이룰 수 있는정책이 절실한 때입니다.


YPT테니스 봉사팀 경기도 하남시 장애인들과 테니스 소통
YPT테니스 봉사팀(회장 최기훈)이 7월21일경기도'하남시장애인복지관'에서 윤슬중학교 학생들과 테니스 봉사활동에 참여해눈길을 끌고 있다. YPT테니스 봉사팀은 경기도 양평에서 테니스 봉사활동을 하다가 '하남시장애인복지관'에서 매직 테니스로 봉사활동을 하는 모습을 보고 'YPT테니스봉사팀'에게요청하여 진행했다고 한다. 또한, 윤슬중학교 학생들은 여름방학을 맞이해봉사활동에함께 참여했다.방학 프로그램에매직테니스 수업이 개설되면서수업과 봉사를 연계하여 학생들에게 장애인들과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을 갖게 됐다.'하남시장애인복지관'은 소통과 섬김으로 나눔을 실천하는 복지관으로서 최고의 교육시설을 갖추고 있다. 한편, 최기훈 봉사팀 회장은 "봉사를 할 수 있게 자리를 마련해줘서 뜻깊은 시간이 되었다."며, 김진 봉사팀일원도 "테니스를 사랑하는 동호인으로서 제가 할 수 있는 운동으로 장애인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이 너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안유하, 찬슬 윤슬중학교 학생은 "장애인 분들이테니스를 하면서재밌고, 만족해하시는 모습을 보고 정말 보람 찼고, 이렇게 실습하면서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다음번에도 이렇게 기회가 온다면 다시 하고 싶습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