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동해안대교 건설’ 기원···영일만횡단구간 선박 횡단

2020.11.28 22:51:17

이강덕 시장 “동해안대교 건설 위해서라면 겨울바다에도 뛰어들 것”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김희수 경북도의회 부의장도 한뜻으로 횡단

포항시는 28일, 동해안대교 건설을 기원하며 북구 여남방파제에서 남구 임곡항까지 9km에 이르는 ‘동해안대교(영일만횡단구간)’ 사업 구간을 선박으로 횡단하는 행사를 펼쳤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김정재(북구)·김병욱(남구·울릉) 국회의원,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김희수 경북도의회 부의장 등이 참석했으며, 배를 타고 사업구간을 둘러보며 내년도 예산심의에서의 ‘동해안대교’ 사업비 확보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포항시는 지난해 자체적으로 사업계획 적정성 연구 용역을 착수해 경제성 향상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교통량 재분석을 하는 등 10년 넘도록 답보상태인 ‘동해안대교’가 동해안고속도로의 핵심 구간이자 동해권역 관광·레저의 거점으로서 광역전략 산업벨트 구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교량이라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포항시에서는 그동안 지역 국회의원과 협력해 국회와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을 지속해서 방문, ‘동해안대교’ 건설에 따른 국비지원을 건의했으며, 지난 16일과 25일에는 이강덕 시장이 직접 나서 추경호 국회 예결특위 간사와 예결특위위원들을 차례로 만나 동해안대교의 필요성을 설명한 바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국토에서 유일하게 해상교가 없는 곳은 경북뿐이며, 국가 균형발전과 ‘코로나19’와 아직도 지진피해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서라도 ‘동해안대교’는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동원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강구해 ‘동해안대교’가 반드시 건설돼 지역발전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관계 부처와 국회를 지속해서 방문해 동해안횡단대교 건설을 건의하는 한편, 이날 펼쳐진 영일만 선박 횡단 행사 등을 통해 52만 포항시민, 나아가 580만 동해안 주민들의 동해안횡단대교 건설의 간절함을 지속해서 전 국민에 호소할 방침이다.



이한우(=경북) hwlee9919@naver.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