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18.3℃
  • 맑음서울 21.3℃
  • 맑음대전 18.6℃
  • 맑음대구 18.8℃
  • 맑음울산 17.4℃
  • 맑음광주 20.2℃
  • 구름조금부산 18.3℃
  • 맑음고창 17.2℃
  • 맑음제주 20.2℃
  • 맑음강화 14.4℃
  • 맑음보은 14.7℃
  • 맑음금산 15.0℃
  • 맑음강진군 17.3℃
  • 맑음경주시 14.9℃
  • 맑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정치

[총선 D-34] 정의당 윤소하 목포 출마 선언…박지원·김원이·윤소하 빅매치 예상

“1%를 위한 정치가 아닌 99%를 위한 제대로 된 정치”
“호남정치의 자존심이자 진보개혁의 제대로 된 정치를 열 것”

[폴리뉴스 송희 기자]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2일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4·15 총선에서 전남 목포에 출마할 것을 선언했다. 

이로써 ‘호남 정치 1번지’ 목포에서는 4선의 민생당 박지원 의원, 전 서울 부시장 출신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후보와 함께 윤 원내대표가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이날 윤 원내대표는 출마의 변을 통해 “정치개혁의 출발점이자 상징점이 되어버린 목포, 그 곳에서 윤소하가 다시 나선다"고 선언했다.

윤 원내대표는 박 의원과 지난 18, 19대 총선에 이어 목포에서 세 번째로 겨룬다. 

30년간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로 꾸준히 표밭을 다져온 윤 원내대표는 지난 20대 총선에서 정의당 비례대표로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그는 "그 집약점인 목포 정치판을 바꾸는 것이 호남의 정치를 진보개혁으로 바꾸는 원천이 될 것이다. 잃어버린 호남인들의 정치적 자존심을 회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개혁은 멈춰버린 지 오래고, 수구퇴행 세력이 막장정치로 국회농단을 부리는데도, 집권여당은 '협치'라는 포장된 단어에 포위돼 그토록 국민들이 요구했던 '과감한 개혁' 대신 적당한 타협과 후퇴를 거듭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진보개혁의 대표주자로서 불평등의 고통에서 신음하는 일하는 사람들, 노동자, 농민, 중소상인, 장애인 등에게 드리워진 그늘을 걷어내는데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1%를 위한 정치가 아닌 99%를 위한 제대로 된 정치의 선봉장이 되겠다”며 “삶의 현장을 국회로 이어내고 그 성과를 다시 목포시민께 고스란히 되돌리는 국회의원이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지난 50년, 목포에서 시민들과 생사고락을 같이하며 시민주권 국민주권을 향한 자갈밭 길을 꿋꿋이 걸어왔다"면서 "윤소하가 호남정치의 자존심이자 진보개혁의 제대로 된 정치를 열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목포 미래를 위한 3대 비전으로 △목포대 의대와 대학병원 설립을 통해 '공공의료 중심도시 목포'를 만들고 △'미래 해양도시 목포'를 위해 수산기자재산업 클러스터 유치 등 추진 △'체류형 인프라' 구축으로 '2000만 관광거점도시 목포'를 만들겠다고 제시했다.

윤 원내대표는 정의당 의원 중 상대적으로 인지도도 높은 편이다.

그는 지난해 12월 국회 본회의에서 4+1 협의체 협상에 참여해 선거법 개정안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관철시키는 등 지금까지 복지·교육 관련 133건의 법안을 대표 발의하고, 40건이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이번 2월 임시국회에서도 코로나19 예방법 등을 발의하는 등 정치적 위상을 높이고 있다. 

관련기사





















[김능구의 정국진단]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② “협치할 수 밖에 없는 장치 중요...상시 국회와 민주주의 결정원리가 바로 ‘일하는 국회법’ 핵심”
[폴리뉴스 대담 김능구 대표, 정리 권규홍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4선, 경기 성남 수정구)가 여야 협치를 두고 "협치할 수 밖에 없는 장치가 중요하다"며 "상시 국회와 민주주의 결정원리가 바로 ‘일하는 국회법’ 핵심이다"고 설명했다. 23일 김 원내대표는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폴리뉴스> 창간 20주년 기념 김능구 대표와 ‘정국진단’ 인터뷰를 가지고 이같이 말한 뒤 4차 추경안, 공수처 출범, 일하는 국회 등 다양한 국회 현안을 두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4차 추경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이 선별 지급으로 결정된 것에 대해 “긴급재난지원금은 철학과 가치의 논쟁이지만 공정과 불공정의 논쟁 대상이 아니다”며 “이번 추경의 판단기준은 오로지 국가재정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사용할 것인가에 있었다. ‘어느 계층, 어떤 부문에서 재정 투입의 효과를 거두어 가장 효능성 있는 추경안을 만들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반복하며 당정청이 활발히 토론해 결정한 결과”라고 말하며 법안처리에 여야가 뜻을 모은 것에 의의가 크다고 설명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4차 추경에 이어 공수처도 협치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님이 관련해 (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