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정부·여당에 뿔난 시민들…‘8.15 광화문 집회’ 1만여명 집결

2020.08.18 09:02:01

경찰병력 7000여 명 투입…곳곳에서 시민과 충돌 오가

[폴리뉴스 이태준 기자] 정부·여당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힌 보수단체와 시민이 광복절 광화문 광장에 모여 집회를 벌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집단감염이 재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전날 법원의 서울시 집회금지명령에 대한 집행정지 결정에 따라 집회 개최가 가능했다. 집회 장소는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과 중구 을지로입구역 등 2곳에서 개최가 가능해졌다. 

특정 이슈를 집중해왔던 기존 보수단체 광복절 집회에 비해 올해 보수단체 집회는 정부·여당에 대한 전반적인 비판 구호가 많았다.

이날 광화문 광장에는 서울시의 집합금지 명령에도 불구하고 경찰 추산 1만 명 인파가 몰렸다. 경찰인력도 7000여 명 배치됐다.

집회 현장 곳곳에는 속초, 부산, 전북 등 참석자 소속 지역 팻말이 눈에 띄였다. 시위 중간 중간엔 경찰과 시위대 간의 고성과 충돌이 오가 긴장감이 돌기도 했다. 시위에 참여한 참가자가 쓰러져 경찰의 도움을 받아 인근 소방서로 옮겨지기도 했다.

시위에 참여한 한 시민은 "정부의 정책 방향이 잘못 나아가고 있다"며 집회 참여 이유를 밝혔다. 태극기를 들고 있던 또 다른 시민은 “여당의 제대로된 조언이 없어 국정이 제대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교회에서 단체로 시위에 온 참여자는 "문재인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 라고 말하며 현 정부에 강한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과거 광복절 광화문 집회는 정부의 정책이나 특정 이슈에 대한 불만을 품은 시위대들이 참여한 집회가 많았다. 2019년 광복절 광화문 집회는 친일 적폐 청산, 2018년에는 광화문에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1심 무죄 판결에 대한 비판 시위가 있었다.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에는 아베 담화 규탄 집회가 열렸다.

반면 이번 광화문 시위는 8.4 부동산 정책, 의대정원 확대, 정부·여당의 입법독주 등 정부 정책 뿐 아니라 정부, 여당의 행보 전반에 걸친 반대 구호가 많았다. 기존 광복절 광화문 집회와 달리 비판 지점이나 의제가 광범위한 것이 특징으로 꼽히고 있다. 


관련기사


이태준 taejun95@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