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지선] 송영길에 20%p 이상 앞선 오세훈, 서울 청사진 제시 “2030년까지 세계 5대 도시로”

2022.05.25 16:56:26

글로벌 선도도시 서울 5대 전략 발표
여의도에 ‘제2서울핀테크랩’, ‘디지털금융지원센터’ 조성 
창업기업 육성 위한 ‘미래혁신성장펀드’에 2조원 지원

[폴리뉴스 김유경 기자] 서울시장 선거에 나선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20%p 가량 앞서고 있는 가운데, 오 후보는 25일 서울의 금융·투자·관광·창업 경쟁력을 키워 2030년까지 세계 5대 도시로 도약시키겠다는 공약을 밝혔다.

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글로벌 선도도시 서울 5대 전략', 즉 ▲ 아시아 금융중심도시 육성 ▲ 서울투자청 업그레이드 ▲ 글로벌 뷰티산업 허브 구축 ▲ 글로벌 유니콘기업 육성 ▲ 글로벌 정주환경 조성 등을 발표했다.

이는 그가 재임 중 내놓은 '서울비전 2030', '아시아 금융도시 서울 기본계획' 등과 맥을 같이 한다.

오 후보는 국제 금융기관의 '탈(脫) 홍콩화'에 맞춰 가까운 일본 도쿄나 싱가포르와 경쟁할 수 있도록 정부에 금융규제 완화와 세금 감면 등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서울의 정보기술(IT)금융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여의도에 서울핀테크랩에 이어 '제2서울핀테크랩'을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올해 2월 문을 연 투자유치 전담 기구 서울투자청은 출자·출연기관으로 전환해 전문적인 투자유치·네트워킹 기능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여의도 금융중심지와 도심권(전통 금융권), 강남권(벤처자본)을 유기적으로 연계하는 앵커시설 '디지털금융지원센터'도 신설한다.

이와 함께 글로벌 기업 금융종사자들의 정주 환경 개선을 위해 여의도에 아파트지구와 금융·업무 중심지 지구단위계획을 연계한 '직주근접형 금융특구'를 구현하겠다고 약속했다.

오 후보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를 중심으로 동대문을 '뷰티·패션산업 핵심거점'으로 조성하고 성수, 홍대, 종로, 신도림, 가로수길, 잠실·코엑스 등 6대 뷰티 거점을 활성화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특히 동대문에는 '뷰티복합문화공간'(가칭)을 마련하고 자금 융자, 세금 감면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뷰티패션융합 특정개발진흥지구'를 지정할 방침이다.

지역의 기업·명소와 뷰티를 결합한 관광 자원화에도 속도를 낸다. 강남지역은 의료관광산업과 미식 등을 연계한 '강남 뷰티헬스 존'으로, 강북지역은 역사문화 기반의 '강북 뷰티컬처 존'으로 특화한다는 구상이다.

이밖에 미래혁신성장펀드 2조원을 추가 조성해 창업기업을 육성하고 인재 양성과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방안도 이번 공약에 포함됐다. 인재 양성을 위한 이노베이션 아카데미와 양재 R&D캠퍼스 조성, 캠퍼스타운 창업밸리 구축, 캠퍼스타운형 취업사관학교 운영 등도 추진한다

오세훈, 송영길에 20%p 이상 우세

오세훈 후보의 지지율은 경쟁 후보인 송영길 민주당 후보에 비해 20%p 이상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여론조사 업체 엠브레인퍼블릭이 문화일보 의뢰로 지난 22~23일 서울 유권자 801명과 지난 23~24일 경기 유권자 8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오세훈 후보는 54.1%로 송영길 후보가 31.5%에 비해 22.6%p 더 높게 나왔다.

또한 24일 서울경제가 칸타코리아에 의뢰해 22~23일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서울시장 지지 후보를 물은 결과 오 후보(55.4%)가 송 후보(33.1%)를 22.3%포인트 앞섰다.

오 후보는 모든 연령대에서 송 후보를 앞섰으며, 민주당 지지도가 높은 4050에서도 각각 50%:38.6%, 50%:44.4%를 기록했다. 당선 가능성이 가장 높은 후보를 묻는 질문에는 오 후보 69.2%, 송 후보 19.7%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김유경 602@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김유경 기자

국회 출입하면서 국민의힘 취재하고 있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