쇄신안 갈등 박지현에 이재명 “모른다. 말씀 드리기 좀 그렇다” 선 그어

2022.05.27 11:18:18

친명계, ‘지선 영향 미칠까’ 덮기에 여념 “더 진정성 있게 사과하고 반성해야”
사전투표 27일부터 이틀간 전국 투표소에서 가능

[폴리뉴스 한지희 기자] 민주당내 박지현發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도화선이 된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자 ‘인천 계양을’ 후보는 “이분 말씀 드리기 좀 그렇다” 선을 그었다. 친명계 의원들도 “선거에 집중해야 한다”며 이번 사태를 무마시키는데 여념없다.

한편, 27일 오전 6시부터 사전투표가 시작되었다.

이재명,박지현에 대해 "잘 모른다. 이분 말씀 드리기 좀 그렇다"...진중권 "무책임해"

이재명 위원장은 26일 밤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나와서 ‘박지현 공동위원장의 역할은 계속되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건 모른다”며 이같이 말헀다.

그러면서 “저는 사실 총괄위원장의 직책은 가지고 책임은 지고 있는데 내부의 선거 기획이나 또는 선거의 집행이나 당무나 이런 거 전혀 내용도 모른다”며 “뭐 사실은 저는 이분 말씀 드리긴 좀 그런데 실질적인 내부 관계 제가 잘 모른다”고 대답을 회피했다.

이어 “비대위 중심으로 하고 있는 것이라서 제가 뭐라고 말씀드리기는 어렵고 알지도 못하고 있는 그런 상황이다”고 선을 그었다.

이 위원장은 ’586 용퇴론’에 관해 묻는 질문에 “아직 얘기 못들었다”며 “제가 일선에 나와 있는 책임자라서 그 안에서 벌어지는 내용은 잘 모르고 있고 또 앞 뒤 전후 맥락도 모르는 상태에서 말씀드리기가 조금 그렇다”고 말을 아꼈다.

같은 날 같은 방송 고정 패널인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는 이 후보 답변을 듣고 난 후 “명확한 입장을 딱 주고 예를 들어서 박지현 위원장한테 힘을 실어줘야 된다라든지 정리가 돼야 하는데 대답을 안 하고 딱 회피하시는 모습이 조금 실망스럽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 혼란 자체가 계속 이어질 것”이라며 ““난감한 처지는 제가 이해가 됩니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속에서도 분명한 자기 입장을 얘기를 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지현 비대위원장의 문제제기는 굉장히 타당하나 지금은 때가 안 맞으니 끝난 다음에 하는 게 더 좋지 않겠느냐.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분의 문제제기는 살아있다라든지 양쪽을 다 살려준다든지 이런 식의 정리를 해 주셔야 되는데 그것 없이 나가버리시는 게 조금 무책임해 보인다”고 비판했다.

친이재명계 인사 "진정성 보여야...지금은 선거에 집중할 때"

<폴리뉴스> 취재에 따르면 친명계 핵심 의원은 24일 박 위원장 호소문 발표날 “비대위가 출범 했을 때 그런 이야기가 나왔거나 함께 논의하고 결과물로 보여줬다면 좋았겠지만, (그렇지 않았다)”며 “늦어서 지방 선거 공천할 때라도 ‘이러이러한 공천 원칙으로 이렇게 공천했습니다’ (라는 식의) 그런 얘기가 나왔다면 좋았을텐데 진정성이 없다“고 강조하며 선거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586용퇴론’과 관련해서는 “한때 민주주의를 위해 애쓰셨던 분들을 일면의 잘못된 모습들이 보인다고 ‘잘못했다’고 지적질 하면서 몰아내려는 태도는 잘못된 것이다”며 “당내 소통과 논의가 먼저 되어야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대표적인 친명계 중진 정성호 의원은 앞서 같은 날 오전에 SNS에서 “연인원 2천만명이 넘는 국민이 촛불을 들어 만들어 준 정권을 5년만에 검찰정권에 넘겨 준 민주당이 국민 앞에 반성과 사과를 해야 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고 아직도 부족하다”며 “더 진정성 있게 사과하고 반성하고 혁신의 다짐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민주당에 조금이라도 기대감을 갖게 하려면 더 겸손하게 머리 숙이고 더 단합하고 더 분발해야 한다”고 지방선거에 집중하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 위원장은 앞서 박 위원장 호소문 기자회견 직후 캠프 측 공보단을 통해 "민주당의 반성과 쇄신이 필요하다는 말씀으로 이해한다. 전적으로 공감한다. 그 밖의 확대해석은 경계한다”며 “민주당은 절박한 마음으로 국민 여러분의 삶을 개선할 기회를 달라고 호소드리는 것"이라고 애매하게 말해 박지현發 논란을 잠식시키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바 있다.

이 위원장은 26일 오전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에서도 “민주당 내부 문제가 (이번 지방선거에서) 그렇게 심각하게 영향을 미친다고 보지 않는다”면서 역시 사태를 무마 시키려는 태도를 취했다.

이 위원장은 같은 날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기자들과 만나서 “지금은 열심히 선거운동에 집중할 때”라고 86 용퇴론에 대한 직접적 답변을 피하기도 했다.

사전투표 27일부터 이틀간...사전투표율 오전 11시 현재 3.59%

27일과 28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에 6·1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의 사전투표가 진행된다.

전국 투표소 3천551곳 어디든 별도 신고 없이 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

27일 11시 기준 현재 사전투표울은 3.59%이다.

지난 7회 지방선거 같은 시간 기준 투표율과 비교하면 0.7% 정도 높은 수치다.

2017년 대선 사전투표율은 첫날 오전 11시 기준 3.53%, 22년 20대 대선 사전투표율은 동일 기준 5.38%다.  


관련기사


한지희 jh198882@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