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 中에 대한 인식 ‘부정적’70.3%, 패권전망 ‘中이 이길 것 48.2%-미국51.8%’

2022.08.22 10:25:05

‘기배치 사드 정상화하되 추가배치 반대’58.4%, 미중대립시 ‘美지지41.2%-중립유지56.7%’

<중앙일보>가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실시한 중국에 대한 인식 조사결과 국민 10명 중 7명 정도가 중국에 대해 좋지 않은 인상을 갖고 있다고 답했고 미중 패권경쟁 전망에 대해선 의견이 양분됐다고 21일 전했다.

중앙일보가 동아시아연구원(EAI)과 함께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7월 21일~8월 8일 실시한 조사결과 보도에 따르면 중국에 대한 인식에서 응답자의 70.3%는 중국에 대해 좋지 않은 인상을 갖고 있다고 답한 반면, 긍정적 인상을 갖고 있는 비율은 11.8%에 불과했다.

지난해에 비해 부정적 인식(73.8%)이 감소했지만 2019년의 부정적 인식(51.5%)에 비해선 약 20%p 증가했다. 2019년 중국에 대해 긍정적 인상을 가진 비율은 22.2%로 지금의 두 배 수준이었다. 최근 3년 동안 중국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가파르게 증가하는 흐름이다.

부정 인상의 이유로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보복 등 중국의 강압적 외교행태’를 꼽았다. 중국을 부정적으로 보는 응답층에게 중국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가진 이유를 묻자 54.9%가 ‘사드 체계 배치에 대한 보복 등 중국의 강압적 행동’을 꼽았다. 이외에 동북공정(東北工程)으로 대표되는 ‘역사 갈등’이 12.9%, 공산당 일당 지배체제에 대한 반감은 12.0%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최근 중국의 동향 중 가장 우려하는 점을 묻는 질문에서도 응답자의 31.5%는 ‘한국에 대한 강압적 외교행태’를 꼽았다. 다음으로 ‘미국과의 갈등’(23.0%)이 꼽혔고 러시아·이란과의 관계 강화(11.7%), 역사·문화 왜곡(6.8%) 등이었다.

한국의 사드 배치 및 윤 대통령이 후보 시절 공약한 사드 추가 배치 문제에 대해 응답자의 58.4%는 ‘기배치된 사드 기지는 정상화하되, 추가 배치에는 반대한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배치된 사드 기지의 정상화에 이어 윤 대통령의 공약대로 사드 기지를 추가 배치해야 한다’는 의견은 16.3%, ‘기배치된 사드 철거 및 추가 배치 반대’는 13.5%였다.

사드 추가 배치를 둘러싼 의견은 연령대별로 상이했다. 50대(18.0%)와 60대 이상(18.8%)에선 사드 추가 배치에 대한 찬성 의견이 상대적으로 높았지만, 18~19세(3.6%)와 20대(15.9%)에선 그 비율이 낮았다. 이념 성향별로는 진보적 성향의 응답자는 사드 추가 배치에 대한 의견이 11.6%인데 반해, 보수 성향에선 그 비율이 21.7%로 높은 편에 속했다.

중국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드러낸 응답자 중에선 39.7%가 그 이유로 문화·전통을 꼽았다. 중국이 이룬 고도성장을 높이 평가한 비율이 28.1%, 거대 시장으로 경제적 기회가 많다는 점에 호응한 응답자는 27.3%였다.

미중 패권경쟁 전망에 대한 국민 인식은 양분됐다. 중국이 미국을 능가하는 리더국가가 될 것이라는 의견은 48.2%였고, 미국이 리더국 지위를 유지할 것이라고 본 응답자는 이보다 3.6%p 높은 51.8%로 집계됐다.

‘중국의 부상이 한국의 경제ㆍ안보에 어떻게 작용할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19.3%가 ‘기회’라고 답했고, 이보다 4배 가까이 많은 75.4%가 ‘위협’이라고 평가했다. ‘미국과 중국 사이에 심각한 갈등이 발생할 경우 누구를 지지해야 하는가’에 대한 질문에 대해 미국을 지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41.2%였고, 56.7%는 미중 간의 일방을 선택하는 방식이 아닌 ‘중립’을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중국을 지지해야 한다는 의견은 2.1%에 불과했다.

‘강력한 한ㆍ미 동맹의 필요성’에 대해선 86.1%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한ㆍ미 동맹이 없다면 더 많은 국방비를 써야 한다’는 질문에 대해서도 66.1%가 동의했고,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3.9%였다.

이번 조사는 한국리서치가 7월 21일~8월 8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남녀 1028명을 상대로 심층 대면 면접조사(PI)를 진행했다(표집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로, 표집은 성별·연령별·지역별 비례할당 후 무작위 추출).



정찬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정찬 기자

청와대를 출입하면서 여론조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정치-외교-안보-통일 등의 현안을 정확하게 보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